‘이민 확대로 지방소멸 극복’…“2030년까지 10만 명 추가 유입”

입력 2024.04.04 (08:05) 수정 2024.04.04 (08: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저출생과 고령화, 인구 유출로 경북은 전국에서 인구소멸위기가 가장 심한 지역으로 꼽힙니다.

급기야 경상북도가 외국인 이민을 확대해 지방 소멸을 막아보겠다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에 살고 있는 외국인은 지난해 기준 10만 5천 명, 전체 인구의 4% 수준으로 10년 새 2배 이상 늘었습니다.

해마다 인구가 줄면서 일손 부족과 경기침체로 고민이 큰 경북의 입장에선 외국인들이 큰 도움이 됩니다.

실제 농촌에서는 일손 부족을 메우기 위한 외국인 근로자가 1년 사이 4배이상 늘며 이들의 가치를 입증했습니다.

경상북도가 외국인 이민 확대 정책을 통해 지방소멸을 극복해보겠다는 전략을 꺼내들었습니다.

외국인 유치에서부터 교육과 정착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지원하겠다는 겁니다.

[정성현/경북도 지방시대정책국장 : "인구 감소를 극복하고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러일으키기 위해서는 이민자를 통해서 지역을 활성화 시키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먼저, 법무부와 협의해 지역 기반형 외국인 비자를 추진합니다.

경북도가 원하는 외국인 인력과 수를 건의하면 정부가 비자를 발급해주는 형태입니다.

또 해외 현지에서 한국어와 기술을 교육해 인재를 유치하고 경북에 바로 취업할 수 있도록 일자리 지원체계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국내로 들어오는 해외 동포들에게는 어린이집 보육료와 통원 진료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임영상/한국외국어대학 명예교수 : "동포는 가족 동반을 하거든요. 자녀들이 많습니다. 동포 가족을 유치하게 되면 학교가 살아나고, 지역 경제가 살아나고, 활력이 달라지는 거죠."]

경북도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외국인 10만 명을 지역 사회에 추가로 정착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영상편집:김희영/그래픽:인푸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민 확대로 지방소멸 극복’…“2030년까지 10만 명 추가 유입”
    • 입력 2024-04-04 08:05:26
    • 수정2024-04-04 08:50:25
    뉴스광장(대구)
[앵커]

저출생과 고령화, 인구 유출로 경북은 전국에서 인구소멸위기가 가장 심한 지역으로 꼽힙니다.

급기야 경상북도가 외국인 이민을 확대해 지방 소멸을 막아보겠다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북에 살고 있는 외국인은 지난해 기준 10만 5천 명, 전체 인구의 4% 수준으로 10년 새 2배 이상 늘었습니다.

해마다 인구가 줄면서 일손 부족과 경기침체로 고민이 큰 경북의 입장에선 외국인들이 큰 도움이 됩니다.

실제 농촌에서는 일손 부족을 메우기 위한 외국인 근로자가 1년 사이 4배이상 늘며 이들의 가치를 입증했습니다.

경상북도가 외국인 이민 확대 정책을 통해 지방소멸을 극복해보겠다는 전략을 꺼내들었습니다.

외국인 유치에서부터 교육과 정착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지원하겠다는 겁니다.

[정성현/경북도 지방시대정책국장 : "인구 감소를 극복하고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러일으키기 위해서는 이민자를 통해서 지역을 활성화 시키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먼저, 법무부와 협의해 지역 기반형 외국인 비자를 추진합니다.

경북도가 원하는 외국인 인력과 수를 건의하면 정부가 비자를 발급해주는 형태입니다.

또 해외 현지에서 한국어와 기술을 교육해 인재를 유치하고 경북에 바로 취업할 수 있도록 일자리 지원체계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국내로 들어오는 해외 동포들에게는 어린이집 보육료와 통원 진료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임영상/한국외국어대학 명예교수 : "동포는 가족 동반을 하거든요. 자녀들이 많습니다. 동포 가족을 유치하게 되면 학교가 살아나고, 지역 경제가 살아나고, 활력이 달라지는 거죠."]

경북도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외국인 10만 명을 지역 사회에 추가로 정착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영상편집:김희영/그래픽:인푸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