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갑상선암’ 가장 높아…‘발암물질’과 사투

입력 2024.04.04 (08:18) 수정 2024.04.04 (08:5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최근 전남 무안에서 40대 소방대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갑상선암 후유증과 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화재를 진압하는 소방관들이 재난 현장에서 다양한 화학 물질에 노출되면서 갑상선암 등 관련 질환 발병이 매우 높다고 합니다.

보도에 허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안군의 한 119센텁니다.

이곳에서 근무하던 40대 소방위가 지난달 14일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A 소방위는 8년 전 갑상선암 수술을 받았고 지난 1월에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진단받아 2월부터 휴직 상태로 치료 중이었습니다.

[전홍진/삼성서울병원 정신의학과 교수 : "갑상선 항진, 저하 등 갑상선 호르몬의 급격한 변화가 있거나 호르몬 변화에 민감한 분이 우울증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2019~2023년)간 전국 소방대원 암 발생 548건 가운데 갑상선암은 187건으로 전체의 34%를 차지했습니다.

2위인 위암보다 무려 4배 높습니다.

미국 내분비학회도 소방관은 다른 일반인에 비해 갑상선암 발병률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원인은 화재 현장에서 발생하는 연소가스 등에 발암 물질과 내분비 교란 물질이 섞여 있는데 착용하는 보호장비가 이를 완벽히 차단하기는 어렵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이철갑/조선대학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내분비 교란 물질, (진화 작업 중 발생하는) 이런 물질에 노출됐을 때는 갑상선암이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죠. 소방관 중에서 불을 끄는 소방관하고 불을 끄지 않는 소방관하고 비교해 봤더니 불을 끄는 소방관이 훨씬 더 갑상선암 발생자가 많더라."]

전남소방본부는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 A 소방위에 대한 순직 인정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화재 시 제일 먼저 달려가는 소방관들이 유독성 화학 물질에 자주 노출되면서 갑상선암 등 중병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재희입니다.

촬영기자:이우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소방관 ‘갑상선암’ 가장 높아…‘발암물질’과 사투
    • 입력 2024-04-04 08:18:48
    • 수정2024-04-04 08:51:28
    뉴스광장(광주)
[앵커]

최근 전남 무안에서 40대 소방대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갑상선암 후유증과 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화재를 진압하는 소방관들이 재난 현장에서 다양한 화학 물질에 노출되면서 갑상선암 등 관련 질환 발병이 매우 높다고 합니다.

보도에 허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안군의 한 119센텁니다.

이곳에서 근무하던 40대 소방위가 지난달 14일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A 소방위는 8년 전 갑상선암 수술을 받았고 지난 1월에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진단받아 2월부터 휴직 상태로 치료 중이었습니다.

[전홍진/삼성서울병원 정신의학과 교수 : "갑상선 항진, 저하 등 갑상선 호르몬의 급격한 변화가 있거나 호르몬 변화에 민감한 분이 우울증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2019~2023년)간 전국 소방대원 암 발생 548건 가운데 갑상선암은 187건으로 전체의 34%를 차지했습니다.

2위인 위암보다 무려 4배 높습니다.

미국 내분비학회도 소방관은 다른 일반인에 비해 갑상선암 발병률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원인은 화재 현장에서 발생하는 연소가스 등에 발암 물질과 내분비 교란 물질이 섞여 있는데 착용하는 보호장비가 이를 완벽히 차단하기는 어렵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이철갑/조선대학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내분비 교란 물질, (진화 작업 중 발생하는) 이런 물질에 노출됐을 때는 갑상선암이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죠. 소방관 중에서 불을 끄는 소방관하고 불을 끄지 않는 소방관하고 비교해 봤더니 불을 끄는 소방관이 훨씬 더 갑상선암 발생자가 많더라."]

전남소방본부는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 A 소방위에 대한 순직 인정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화재 시 제일 먼저 달려가는 소방관들이 유독성 화학 물질에 자주 노출되면서 갑상선암 등 중병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재희입니다.

촬영기자:이우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광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