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나경원 “이재명 막말에 쓰러지지 않아…내가 최후의 전선”

입력 2024.04.04 (09:24) 수정 2024.04.04 (09: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나경원 후보(서울 동작을)는 “내가 마지막 방파제이고 최후의 전선”이라고 밝혔습니다.

나 후보는 오늘(4일) 자신의 SNS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이 자리(동작)에 와서 나경원에게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재명 대표가 지난 2일 유튜브 방송에서 자신을 향해 “‘나베’ 이런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국가관이나 국가 정체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은 분”이라고 공격한 것에 대한 대응입니다.

‘나베’는 나 후보와 일본의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섞은 말로, 일본말로 냄비를 뜻합니다.

나 후보는 “혐오, 욕설, 모욕은 날 아프게 하지 않는다”며 “대한민국 정치의 품격이 떨어질까, 그게 마음 저릴 뿐이다.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재명 대표에 이어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동작에) 왔다”며 “나경원만 무너뜨리면 대한민국을 마음껏 휘두를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나 후보는 그러면서 “미셸 오바마의 말로 대신 답하겠다”며 “그들이 저급하게 갈 때 나경원은 높게 가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 거친 바람으로부터 나경원을 지켜주십시오. 함께 우리 정치의 균형을 지켜 주십시오”라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총선] 나경원 “이재명 막말에 쓰러지지 않아…내가 최후의 전선”
    • 입력 2024-04-04 09:24:16
    • 수정2024-04-04 09:30:50
    정치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나경원 후보(서울 동작을)는 “내가 마지막 방파제이고 최후의 전선”이라고 밝혔습니다.

나 후보는 오늘(4일) 자신의 SNS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이 자리(동작)에 와서 나경원에게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재명 대표가 지난 2일 유튜브 방송에서 자신을 향해 “‘나베’ 이런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국가관이나 국가 정체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은 분”이라고 공격한 것에 대한 대응입니다.

‘나베’는 나 후보와 일본의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섞은 말로, 일본말로 냄비를 뜻합니다.

나 후보는 “혐오, 욕설, 모욕은 날 아프게 하지 않는다”며 “대한민국 정치의 품격이 떨어질까, 그게 마음 저릴 뿐이다.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재명 대표에 이어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동작에) 왔다”며 “나경원만 무너뜨리면 대한민국을 마음껏 휘두를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나 후보는 그러면서 “미셸 오바마의 말로 대신 답하겠다”며 “그들이 저급하게 갈 때 나경원은 높게 가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 거친 바람으로부터 나경원을 지켜주십시오. 함께 우리 정치의 균형을 지켜 주십시오”라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