촘촘한 방공망으로 “99% 요격”…‘1조8천억’ 비용은 부담

입력 2024.04.15 (22:59) 수정 2024.04.15 (23: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란이 발사한 350기가 넘는 무인기와 미사일을 99% 막아냈다고 이스라엘이 밝혀 방공요격시스템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아이언돔을 비롯한 촘촘한 방공망 덕분에 가능한 일인데, 많게는 1조 8천억 원이 소요됐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란 매체가 공개한 이란군의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입니다.

5시간 동안 350기가 넘는 무인기와 미사일을 이스라엘을 향해 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이 가운데 99%를 격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다니엘 하가리/이스라엘군 대변인 : "이란의 위협은 이스라엘의 방공기술과 정보력의 우위에 가로막혔습니다."]

이스라엘의 중층 방공망이 다시 한번 위력을 발휘한 겁니다.

이스라엘 방공망에서 가장 근접한 무기의 요격은 아이언 돔이 담당합니다.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이 발사되면 레이더가 이를 탐지해서 좌표를 설정하고 타미르 미사일로 전송해 격추하는데, 3에서 10km 정도의 고도에서 로켓과 박격포는 물론 항공기까지 잡아낼 수 있습니다.

이 위에 있는 영공의 공격은 중장거리 요격미사일 '다윗의 돌팔매'가, 고도 50에서 100㎞ 사이에서 낙하하는 탄도미사일은 애로-2가 격추하고, 이 이상의 고도에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애로-3는 현재 개발 중입니다.

비행 속도가 느린 이란의 샤헤드 드론 170기는 이스라엘과 동맹국의 전투기에 의해 격추되기도 했습니다.

이란이 자국 민심을 고려해 보복 공격에 나서긴 했지만, 미국의 눈치를 보며 공격 수위를 조절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호세인 아미르 압둘라히안/이란 외무장관 : "우리는 지역 내에 있는 미국인과 미군기지를 겨냥하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이 이번 방공망 가동에 쓴 비용은 많게는 1조 8천억 원으로 추산됐습니다.

1년 국방예산의 10분의 1로 효율성을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영상편집:김철/그래픽:최창준/자료조사:오지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촘촘한 방공망으로 “99% 요격”…‘1조8천억’ 비용은 부담
    • 입력 2024-04-15 22:59:38
    • 수정2024-04-15 23:30:18
    뉴스라인 W
[앵커]

이란이 발사한 350기가 넘는 무인기와 미사일을 99% 막아냈다고 이스라엘이 밝혀 방공요격시스템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아이언돔을 비롯한 촘촘한 방공망 덕분에 가능한 일인데, 많게는 1조 8천억 원이 소요됐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란 매체가 공개한 이란군의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입니다.

5시간 동안 350기가 넘는 무인기와 미사일을 이스라엘을 향해 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이 가운데 99%를 격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다니엘 하가리/이스라엘군 대변인 : "이란의 위협은 이스라엘의 방공기술과 정보력의 우위에 가로막혔습니다."]

이스라엘의 중층 방공망이 다시 한번 위력을 발휘한 겁니다.

이스라엘 방공망에서 가장 근접한 무기의 요격은 아이언 돔이 담당합니다.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이 발사되면 레이더가 이를 탐지해서 좌표를 설정하고 타미르 미사일로 전송해 격추하는데, 3에서 10km 정도의 고도에서 로켓과 박격포는 물론 항공기까지 잡아낼 수 있습니다.

이 위에 있는 영공의 공격은 중장거리 요격미사일 '다윗의 돌팔매'가, 고도 50에서 100㎞ 사이에서 낙하하는 탄도미사일은 애로-2가 격추하고, 이 이상의 고도에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애로-3는 현재 개발 중입니다.

비행 속도가 느린 이란의 샤헤드 드론 170기는 이스라엘과 동맹국의 전투기에 의해 격추되기도 했습니다.

이란이 자국 민심을 고려해 보복 공격에 나서긴 했지만, 미국의 눈치를 보며 공격 수위를 조절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호세인 아미르 압둘라히안/이란 외무장관 : "우리는 지역 내에 있는 미국인과 미군기지를 겨냥하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이 이번 방공망 가동에 쓴 비용은 많게는 1조 8천억 원으로 추산됐습니다.

1년 국방예산의 10분의 1로 효율성을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영상편집:김철/그래픽:최창준/자료조사:오지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