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3%…지정학적 갈등은 하방 요인”

입력 2024.04.17 (19:09) 수정 2024.04.17 (20: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과 같은 2.3%로 유지했습니다.

세계 경제는 3.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최근 악화한 중동 상황은 반영되지 않은 전망으로 IMF는 지정학적 갈등이 확산하면 성장률을 제약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제통화기금, IMF가 내다본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은 2.3%입니다.

한국은행은 물론 우리 정부와 국책연구기관 KDI 전망치보다 높습니다.

최근 올해 우리 성장률 전망치를 0.1%p 내린 경제협력개발기구와 달리 지난 1월의 전망을 유지했습니다.

한국의 내년 성장률은 2.3%로 예상했습니다.

이 같은 평가의 배경에는 물가가 하락하고 세계 경제가 양호한 회복세를 보일 거란 전망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보다 0.1%p 올라간 3.2%로 내다봤습니다.

주요국 가운데서는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가 0.6%p 상향 조정됐습니다.

중국과 일본의 성장률은 유지됐습니다.

IMF는 중국의 경우 부동산 시장이 약세를 보인다고 평가했고 일본은 외국인 관광 급증 등 일시적 요인이 정상화될 거라고 표현했습니다.

다만 이번 전망에는 최근 이란과 이스라엘의 충돌 상황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IMF는 세계 경제 하방 요인으로 지정학적 갈등 확산과 고금리 속 높은 부채 수준, 중국의 경기 둔화를 꼽았습니다.

통화정책 완화, 즉 금리 인하 시점과 관련해 IMF는 조급한 완화를 경계하며 국가별 물가 상황에 따라 적절한 시점에 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정미경입니다.

영상편집:양다운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3%…지정학적 갈등은 하방 요인”
    • 입력 2024-04-17 19:09:06
    • 수정2024-04-17 20:39:16
    뉴스7(창원)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과 같은 2.3%로 유지했습니다.

세계 경제는 3.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최근 악화한 중동 상황은 반영되지 않은 전망으로 IMF는 지정학적 갈등이 확산하면 성장률을 제약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제통화기금, IMF가 내다본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은 2.3%입니다.

한국은행은 물론 우리 정부와 국책연구기관 KDI 전망치보다 높습니다.

최근 올해 우리 성장률 전망치를 0.1%p 내린 경제협력개발기구와 달리 지난 1월의 전망을 유지했습니다.

한국의 내년 성장률은 2.3%로 예상했습니다.

이 같은 평가의 배경에는 물가가 하락하고 세계 경제가 양호한 회복세를 보일 거란 전망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보다 0.1%p 올라간 3.2%로 내다봤습니다.

주요국 가운데서는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가 0.6%p 상향 조정됐습니다.

중국과 일본의 성장률은 유지됐습니다.

IMF는 중국의 경우 부동산 시장이 약세를 보인다고 평가했고 일본은 외국인 관광 급증 등 일시적 요인이 정상화될 거라고 표현했습니다.

다만 이번 전망에는 최근 이란과 이스라엘의 충돌 상황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IMF는 세계 경제 하방 요인으로 지정학적 갈등 확산과 고금리 속 높은 부채 수준, 중국의 경기 둔화를 꼽았습니다.

통화정책 완화, 즉 금리 인하 시점과 관련해 IMF는 조급한 완화를 경계하며 국가별 물가 상황에 따라 적절한 시점에 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정미경입니다.

영상편집:양다운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창원-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