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대사관 ‘취재 통제’ 논란…특파원단 “언론 자유 침해”

입력 2024.05.01 (06:47) 수정 2024.05.01 (06: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가 갑질 의혹 등으로 외교부 감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주중 한국대사관이 특파원단에게 대사관 방문 전에 취재 허가를 받으라고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특파원단은 성명을 내고 언론 자유에 대한 침해라고 비판했습니다.

베이징 김민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중 한국대사관이 베이징 주재 한국 특파원단에게 대사관 방문 전에 취재 목적을 밝히고 허가를 얻으라고 통보했습니다.

최소 24시간 이전에 출입 인원과 취재 목적 등을 알려야하고, 대사관에서 검토한 뒤 출입 가능 여부를 안내하겠다는 겁니다.

출입증을 발급받은 기자가 큰 제약 없이 출입하는 지금의 방식 때문에 보안에 문제가 생긴다는 게 대사관 측 입장입니다.

이번 출입 제한 조치는 지난 3월 말 한국 언론사들이 정재호 주중 대사의 갑질 의혹을 보도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베이징 특파원단은 성명서를 내고 대사관 출입을 사실상의 허가제로 바꿔 취재 목적을 사전 검열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언론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정 대사는 모 언론사가 비실명 보도 방침을 어겼다고 주장하면서 부임 이후 1년 반 넘게 정례 간담회 현장에서 기자들의 질문도 받지 않고 있습니다.

특파원단은 이번 출입 제한 조치가 정 대사의 독단적 판단과 사적 보복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도 밝혔습니다.

주중 대사관의 취재 통제 논란이 불거지자,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에 대해 유관 부서에서 현지 공관과 소통하면서 협의 중에 있다며 내부 검토를 거쳐 입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사는 대사관 직원을 대상으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외교부의 감사를 받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김지훈/자료조사:문종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주중 대사관 ‘취재 통제’ 논란…특파원단 “언론 자유 침해”
    • 입력 2024-05-01 06:47:24
    • 수정2024-05-01 06:53:36
    뉴스광장 1부
[앵커]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가 갑질 의혹 등으로 외교부 감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주중 한국대사관이 특파원단에게 대사관 방문 전에 취재 허가를 받으라고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특파원단은 성명을 내고 언론 자유에 대한 침해라고 비판했습니다.

베이징 김민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중 한국대사관이 베이징 주재 한국 특파원단에게 대사관 방문 전에 취재 목적을 밝히고 허가를 얻으라고 통보했습니다.

최소 24시간 이전에 출입 인원과 취재 목적 등을 알려야하고, 대사관에서 검토한 뒤 출입 가능 여부를 안내하겠다는 겁니다.

출입증을 발급받은 기자가 큰 제약 없이 출입하는 지금의 방식 때문에 보안에 문제가 생긴다는 게 대사관 측 입장입니다.

이번 출입 제한 조치는 지난 3월 말 한국 언론사들이 정재호 주중 대사의 갑질 의혹을 보도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베이징 특파원단은 성명서를 내고 대사관 출입을 사실상의 허가제로 바꿔 취재 목적을 사전 검열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언론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정 대사는 모 언론사가 비실명 보도 방침을 어겼다고 주장하면서 부임 이후 1년 반 넘게 정례 간담회 현장에서 기자들의 질문도 받지 않고 있습니다.

특파원단은 이번 출입 제한 조치가 정 대사의 독단적 판단과 사적 보복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도 밝혔습니다.

주중 대사관의 취재 통제 논란이 불거지자,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에 대해 유관 부서에서 현지 공관과 소통하면서 협의 중에 있다며 내부 검토를 거쳐 입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사는 대사관 직원을 대상으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외교부의 감사를 받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김지훈/자료조사:문종원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