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가서 영장 집행 경찰에 총격…경찰 등 4명 사망

입력 2024.05.01 (09:41) 수정 2024.05.01 (09: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주택가에서 영장을 집행하던 경찰과 용의자 간에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3시간 가까이 이어진 대치 상황 끝에 경찰 등 4명이 숨졌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택가에 경찰 장갑차가 들어섭니다.

무장한 경찰들도 곳곳에 배치됐습니다.

곧이어 구급차들도 줄지어 도착했습니다.

현지 시각 지난달 29일 낮,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서 경찰과 범죄 용의자 간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리사 레인/목격자 : "처음에는 30초 정도 세 번의 총성이 있었고, 그 다음에는 7번, 그 다음에는 10번의 총성이 있었습니다."]

경찰 등 8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그중 3명이 사망했고, 밤사이 치료를 받던 경찰 1명이 숨져 사망자는 4명으로 늘었습니다.

당시 경찰은 불법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영장을 집행하던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한 용의자가 2층에서 경찰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이후 이 용의자가 총을 들고 집 밖으로 나와 '임박한 치명적 위협'이라고 판단해 사살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케빈 피에트러스/현지 경찰 : "남성 용의자는 총기를 들고 집 밖으로 나갔고, 집 앞마당에서 총에 맞았습니다."]

3시간가량 이어진 대치 끝에 또 다른 용의자 2명은 결국 체포됐습니다.

최근 들어 경찰을 향한 총격 사건 중 가장 피해가 크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지난해 미국에서 근무 중 총격으로 숨지거나 다친 경찰은 모두 378명 역대 최다였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은주/자료조사:이세영 서호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주택가서 영장 집행 경찰에 총격…경찰 등 4명 사망
    • 입력 2024-05-01 09:41:07
    • 수정2024-05-01 09:47:25
    930뉴스
[앵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주택가에서 영장을 집행하던 경찰과 용의자 간에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3시간 가까이 이어진 대치 상황 끝에 경찰 등 4명이 숨졌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택가에 경찰 장갑차가 들어섭니다.

무장한 경찰들도 곳곳에 배치됐습니다.

곧이어 구급차들도 줄지어 도착했습니다.

현지 시각 지난달 29일 낮,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서 경찰과 범죄 용의자 간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리사 레인/목격자 : "처음에는 30초 정도 세 번의 총성이 있었고, 그 다음에는 7번, 그 다음에는 10번의 총성이 있었습니다."]

경찰 등 8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그중 3명이 사망했고, 밤사이 치료를 받던 경찰 1명이 숨져 사망자는 4명으로 늘었습니다.

당시 경찰은 불법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영장을 집행하던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한 용의자가 2층에서 경찰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이후 이 용의자가 총을 들고 집 밖으로 나와 '임박한 치명적 위협'이라고 판단해 사살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케빈 피에트러스/현지 경찰 : "남성 용의자는 총기를 들고 집 밖으로 나갔고, 집 앞마당에서 총에 맞았습니다."]

3시간가량 이어진 대치 끝에 또 다른 용의자 2명은 결국 체포됐습니다.

최근 들어 경찰을 향한 총격 사건 중 가장 피해가 크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지난해 미국에서 근무 중 총격으로 숨지거나 다친 경찰은 모두 378명 역대 최다였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은주/자료조사:이세영 서호정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