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묶인 에어로케이 1호기…리스 회사와 소송전

입력 2024.05.14 (21:37) 수정 2024.05.18 (10: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이후 항공 수요가 급증하면서 청주국제공항이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는데요.

청주를 거점으로 한 항공사, 에어로케이 1호기의 운항이 몇 달째 중단된 상태입니다.

어찌 된 일인지 송근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에어로케이는 2021년 4월, 1호기로 청주-제주 간 정기편 운항을 시작했습니다.

최근 6호기까지 도입해 일본과 타이완, 필리핀 등으로 국제 노선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올해 초 1호기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항공기 임대 업체와의 소송 때문입니다.

에어로케이는 2021년 해외 리스회사와 항공기 3대를 임대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2호기와 3호기 도입이 지연돼 계약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에어로케이는 임대하려던 항공기가 다른 항공사로 넘어가자 리스회사에 보증금 등의 반환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리스회사는 항공기 도입 지연 등으로 오히려 손해를 봤다고 맞섰습니다.

갈등이 커지면서 에어로케이는 1호기의 임대료 지급을 중단했고, 리스회사는 밀린 임대료와 1호기 반납을 요구하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소송 가액은 17억 9천여만 원.

하지만 실제 다투는 금액은 임대 업체가 약 400만 달러, 에어로케이는 600만 달러를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각각 대형 로펌을 선임해 소송을 진행 중입니다.

에어로케이 관계자는 "1호기를 반납하겠다고 했지만 리스회사가 절차를 밟지 않고 있다"면서 "1호기 운항은 중단됐지만 나머지 노선 운영에는 차질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근섭입니다.

영상편집:조의성/그래픽:최윤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발 묶인 에어로케이 1호기…리스 회사와 소송전
    • 입력 2024-05-14 21:37:44
    • 수정2024-05-18 10:48:45
    뉴스9(청주)
[앵커]

코로나19 이후 항공 수요가 급증하면서 청주국제공항이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는데요.

청주를 거점으로 한 항공사, 에어로케이 1호기의 운항이 몇 달째 중단된 상태입니다.

어찌 된 일인지 송근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에어로케이는 2021년 4월, 1호기로 청주-제주 간 정기편 운항을 시작했습니다.

최근 6호기까지 도입해 일본과 타이완, 필리핀 등으로 국제 노선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올해 초 1호기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항공기 임대 업체와의 소송 때문입니다.

에어로케이는 2021년 해외 리스회사와 항공기 3대를 임대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2호기와 3호기 도입이 지연돼 계약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에어로케이는 임대하려던 항공기가 다른 항공사로 넘어가자 리스회사에 보증금 등의 반환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리스회사는 항공기 도입 지연 등으로 오히려 손해를 봤다고 맞섰습니다.

갈등이 커지면서 에어로케이는 1호기의 임대료 지급을 중단했고, 리스회사는 밀린 임대료와 1호기 반납을 요구하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소송 가액은 17억 9천여만 원.

하지만 실제 다투는 금액은 임대 업체가 약 400만 달러, 에어로케이는 600만 달러를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각각 대형 로펌을 선임해 소송을 진행 중입니다.

에어로케이 관계자는 "1호기를 반납하겠다고 했지만 리스회사가 절차를 밟지 않고 있다"면서 "1호기 운항은 중단됐지만 나머지 노선 운영에는 차질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근섭입니다.

영상편집:조의성/그래픽:최윤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