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의장, 연금개혁안 21대 국회 여야 합의 처리 촉구

입력 2024.05.26 (11:59) 수정 2024.05.26 (17: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여당에 대해 연일 '연금 개혁안' 처리를 촉구 중인 가운데 김진표 국회의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21대 국회 임기가 끝나기 전 처리를 여야에 촉구했습니다.

여야는 '연금 개혁' 문제를 놓고 오늘도 공방을 이어 갔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1대 국회 임기 만료를 사흘 앞둔 오늘, 김진표 국회의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연금 개혁안 처리를 여야에 촉구했습니다.

김 의장은 21대 국회에서 보험료율과 소득대체율을 조정하는 모수 개혁을 마치고, 다음 국회에서 나머지 구조 개혁을 추진하자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보험료율을 어느 정도 올려 놓아야 기초연금과 직역연금 등 후속 구조 개혁의 여건이 조성된다며 모수 개혁보다 더 첨예한 구조 개혁을 동시에 추진하면 합의가 더 어려울 거라고 말했습니다.

보험료율 인상을 지체하면 하루에 856억 원씩 미래 세대의 부담이 늘어난다며 17년간 미뤄 온 연금 개혁의 골든타임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국회 연금개혁특위 민주당 간사인 김성주 의원도 오늘 입장문을 내고, 이번 국회에서 모수 개혁을 끝내고 여당이 주장하는 구조 개혁 처리는 다음 국회에서 하자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성일종 사무총장은 오늘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구조 개혁이 뒷받침되지 않고 모수 개혁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여야는 국회 연금개혁 특위와 국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모수 개혁에 대한 이견을 상당 부분 좁혔지만 구조 개혁에 대한 이견이 커 이번 국회에서도 연금 개혁이 좌초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이형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진표 의장, 연금개혁안 21대 국회 여야 합의 처리 촉구
    • 입력 2024-05-26 11:59:59
    • 수정2024-05-26 17:11:31
    뉴스 12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여당에 대해 연일 '연금 개혁안' 처리를 촉구 중인 가운데 김진표 국회의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21대 국회 임기가 끝나기 전 처리를 여야에 촉구했습니다.

여야는 '연금 개혁' 문제를 놓고 오늘도 공방을 이어 갔습니다.

문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1대 국회 임기 만료를 사흘 앞둔 오늘, 김진표 국회의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연금 개혁안 처리를 여야에 촉구했습니다.

김 의장은 21대 국회에서 보험료율과 소득대체율을 조정하는 모수 개혁을 마치고, 다음 국회에서 나머지 구조 개혁을 추진하자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보험료율을 어느 정도 올려 놓아야 기초연금과 직역연금 등 후속 구조 개혁의 여건이 조성된다며 모수 개혁보다 더 첨예한 구조 개혁을 동시에 추진하면 합의가 더 어려울 거라고 말했습니다.

보험료율 인상을 지체하면 하루에 856억 원씩 미래 세대의 부담이 늘어난다며 17년간 미뤄 온 연금 개혁의 골든타임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국회 연금개혁특위 민주당 간사인 김성주 의원도 오늘 입장문을 내고, 이번 국회에서 모수 개혁을 끝내고 여당이 주장하는 구조 개혁 처리는 다음 국회에서 하자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성일종 사무총장은 오늘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구조 개혁이 뒷받침되지 않고 모수 개혁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여야는 국회 연금개혁 특위와 국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모수 개혁에 대한 이견을 상당 부분 좁혔지만 구조 개혁에 대한 이견이 커 이번 국회에서도 연금 개혁이 좌초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이형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