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구성’ 협상 공방…‘북한 오물 풍선’ 대응에도 이견

입력 2024.06.03 (12:12) 수정 2024.06.03 (14: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22대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배분하는 문제를 놓고 여야가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북한 '오물 풍선' 사태와 관련해서도 여야는 상당한 입장 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2대 국회 전반기의 상임위원장 자리 배분 문제를 놓고 여야는 줄다리를 이어 갔습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어젯밤 회동을 가졌지만 합의는 없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 과방위원장을 민주당이 맡지 않으면 국회법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법정 시한인 오는 7일까지 타결이 되지 않으면 국회법에 따라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강경하게 맞섰습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힘자랑하면서 떼쓰는 정치를 그만하길 바란다"면서 "다 빼앗으면 배탈이 난다는 것을 유념하라"고 했습니다.

'북한 오물 풍선' 사태와 관련해서도 여야는 입장 차를 드러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물 풍선 사태' 책임을 북한에 돌렸는데 성일종 사무총장은 "우리 군에 대북 확성기 방송 등 심리전을 검토해야 한다"며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두고 "왜 안보를 스스로 위협하느냐"라면서 "어떻게 하면 우리 국민이 더 안전하게 생명과 재산을 보존할 수 있는지를 고민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은 '호화 외유성 순방', '사치품 구매' 등 다섯 가지 의혹에 대해 수사하는 이른바 '김정숙 여사 종합 특검법'을 발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100% 정쟁용"이라면서 "욕도 아까운 정치 공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원 구성’ 협상 공방…‘북한 오물 풍선’ 대응에도 이견
    • 입력 2024-06-03 12:12:01
    • 수정2024-06-03 14:19:41
    뉴스 12
[앵커]

22대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배분하는 문제를 놓고 여야가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북한 '오물 풍선' 사태와 관련해서도 여야는 상당한 입장 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2대 국회 전반기의 상임위원장 자리 배분 문제를 놓고 여야는 줄다리를 이어 갔습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어젯밤 회동을 가졌지만 합의는 없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 과방위원장을 민주당이 맡지 않으면 국회법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법정 시한인 오는 7일까지 타결이 되지 않으면 국회법에 따라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강경하게 맞섰습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힘자랑하면서 떼쓰는 정치를 그만하길 바란다"면서 "다 빼앗으면 배탈이 난다는 것을 유념하라"고 했습니다.

'북한 오물 풍선' 사태와 관련해서도 여야는 입장 차를 드러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물 풍선 사태' 책임을 북한에 돌렸는데 성일종 사무총장은 "우리 군에 대북 확성기 방송 등 심리전을 검토해야 한다"며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두고 "왜 안보를 스스로 위협하느냐"라면서 "어떻게 하면 우리 국민이 더 안전하게 생명과 재산을 보존할 수 있는지를 고민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은 '호화 외유성 순방', '사치품 구매' 등 다섯 가지 의혹에 대해 수사하는 이른바 '김정숙 여사 종합 특검법'을 발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100% 정쟁용"이라면서 "욕도 아까운 정치 공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