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아프리카 정상들과 만찬…내일 본회의

입력 2024.06.03 (21:32) 수정 2024.06.04 (13: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아프리카의 마흔 여덟개 나라가 참석하는 대한민국-아프리카 정상회의가 내일(4일) 공식 개막합니다.

조금 전에 환영 만찬이 열렸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전쟁의 폐허에서 경제 성장의 기적을 일군 한국의 경험을 나누면서 함께 성장해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가 아프리카를 상대로 개최하는 첫 다자 회담인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48개국 대표단이 처음으로 모두 모인 환영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한강의 기적'을 언급했습니다.

한국 경제 성장의 경험을 아프리카와 나눔으로써 양측이 함께 발전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숨가쁜 양자회담 일정도 소화했습니다.

오늘(3일) 만난 정상만 모잠비크, 코트디부아르 등 10개 나라에 이릅니다.

본격적인 정상회의 첫날인 내일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참가국 모두가 참여하는 본회의가 열립니다.

배터리 등에 쓰이는 핵심 광물의 공급망과 교역,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이 주요 논의 주제입니다.

여기에 '함께 만드는 미래'라는 정상회의 주제에 걸맞은 각종 인프라와 국가별 맞춤 산업 지원 방안도 함께 논의됩니다.

윤 대통령은 회의 직후 아프리카연합 의장국인 모리타니아의 가즈아니 대통령과 결과를 공동으로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어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모레(5일) 주요 경제계 인사들이 참석하는 '비즈니스 서밋'을 끝으로 첫 번째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는 막을 내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촬영기자:이영재 김한빈/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지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 대통령, 아프리카 정상들과 만찬…내일 본회의
    • 입력 2024-06-03 21:32:57
    • 수정2024-06-04 13:57:56
    뉴스 9
[앵커]

아프리카의 마흔 여덟개 나라가 참석하는 대한민국-아프리카 정상회의가 내일(4일) 공식 개막합니다.

조금 전에 환영 만찬이 열렸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전쟁의 폐허에서 경제 성장의 기적을 일군 한국의 경험을 나누면서 함께 성장해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가 아프리카를 상대로 개최하는 첫 다자 회담인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48개국 대표단이 처음으로 모두 모인 환영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한강의 기적'을 언급했습니다.

한국 경제 성장의 경험을 아프리카와 나눔으로써 양측이 함께 발전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숨가쁜 양자회담 일정도 소화했습니다.

오늘(3일) 만난 정상만 모잠비크, 코트디부아르 등 10개 나라에 이릅니다.

본격적인 정상회의 첫날인 내일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참가국 모두가 참여하는 본회의가 열립니다.

배터리 등에 쓰이는 핵심 광물의 공급망과 교역,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이 주요 논의 주제입니다.

여기에 '함께 만드는 미래'라는 정상회의 주제에 걸맞은 각종 인프라와 국가별 맞춤 산업 지원 방안도 함께 논의됩니다.

윤 대통령은 회의 직후 아프리카연합 의장국인 모리타니아의 가즈아니 대통령과 결과를 공동으로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어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모레(5일) 주요 경제계 인사들이 참석하는 '비즈니스 서밋'을 끝으로 첫 번째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는 막을 내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촬영기자:이영재 김한빈/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지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