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국도 곳곳 두절…극심한 정체
입력 2010.01.04 (20:33) 수정 2010.01.04 (20:42)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속도로와 국도도 곳곳이 두절되면서 극심한 정체를 빚었습니다.

이어서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눈 쌓인 고속도로 위에 차들이 어지럽게 뒤엉켜 있습니다.

제설차량이 아무리 눈을 걷어내도 뚫릴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주영복(버스 기사) : "평택까지 가야되는데 2시간 반동안 이렇게 그냥 서있습니다. 승객들이 더 불편하죠 화장실문제하고... "

참다못한 일부 승객은 고속도로 위를 걸어 되돌아갔습니다.

일찌감치 전국 곳곳의 고속도로 나들목 진입이 통제됐지만, 오전 내내 도로는 주차장을 방불케 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사고까지 겹쳐 고속도로 한가운데서 발이 묶이기도 했습니다.

<인터뷰>최병무(서울 문정동) : "확 끼어드니까 저도 브레이크를 밟았지요. 그랬더니 확 돌아서. "

이곳 고속도로는 오후 늦게까지 제설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차들이 차선도 없는 도로 위를 아슬아슬하게 달려야했습니다.

고속도로 주변의 일부 국도 역시 꽉 막혔습니다.

지난밤부터 도로공사가 제설작업을 했다지만 역부족.

<인터뷰>권영주(한국도로공사 방재총괄팀장) : "신정 연휴가 끝난 월요일이어서 출근길 차량이 많이 몰렸다. 제설차량 진입에 어려움이 있었다."

100년 만의 최대 폭설에 전국 도로 곳곳이 하루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 고속도로·국도 곳곳 두절…극심한 정체
    • 입력 2010-01-04 20:33:55
    • 수정2010-01-04 20:42:07
    뉴스타임
<앵커 멘트>

고속도로와 국도도 곳곳이 두절되면서 극심한 정체를 빚었습니다.

이어서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눈 쌓인 고속도로 위에 차들이 어지럽게 뒤엉켜 있습니다.

제설차량이 아무리 눈을 걷어내도 뚫릴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주영복(버스 기사) : "평택까지 가야되는데 2시간 반동안 이렇게 그냥 서있습니다. 승객들이 더 불편하죠 화장실문제하고... "

참다못한 일부 승객은 고속도로 위를 걸어 되돌아갔습니다.

일찌감치 전국 곳곳의 고속도로 나들목 진입이 통제됐지만, 오전 내내 도로는 주차장을 방불케 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사고까지 겹쳐 고속도로 한가운데서 발이 묶이기도 했습니다.

<인터뷰>최병무(서울 문정동) : "확 끼어드니까 저도 브레이크를 밟았지요. 그랬더니 확 돌아서. "

이곳 고속도로는 오후 늦게까지 제설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차들이 차선도 없는 도로 위를 아슬아슬하게 달려야했습니다.

고속도로 주변의 일부 국도 역시 꽉 막혔습니다.

지난밤부터 도로공사가 제설작업을 했다지만 역부족.

<인터뷰>권영주(한국도로공사 방재총괄팀장) : "신정 연휴가 끝난 월요일이어서 출근길 차량이 많이 몰렸다. 제설차량 진입에 어려움이 있었다."

100년 만의 최대 폭설에 전국 도로 곳곳이 하루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