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백화점도 실내 온도 낮춰라”
입력 2010.01.15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추위 속에 전력 수급에도 비상이 걸렸죠,

정부가 백화점 등에 실내 온도를 낮춰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깥은 한파가 몰아치지만 백화점 매장 안은 마치 봄날씨를 방불케 합니다.

고객들을 위해 실내 온도를 보통 23도 정도로 유지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박상훈(백화점 총무과장) : "고객들이 활동하는데 있어서 덥거나 춥거나 그렇게 느끼지 않는 적정수준으로 하기 위해서..."

이렇게 전국의 80여 개 백화점에서 난방에 사용하는 전력은 연간 14만 MWh 정도.

비슷한 실내 온도를 유지하는 은행도 5만 3천 MWh를 씁니다.

충청북도 전체 가정의 한 달간 전력사용량과 맞먹는 수준입니다.

최근 강추위 속에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자 정부가 업계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백화점과 은행 등 전력 사용량이 많은 6개 서비스 업종의 실내 온도를 20도까지 낮춰달라는 것입니다.

<인터뷰>우태희(지식경제부) : "연일 계속되는 전력 피크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업계에 에너지 절약을 동참하도록 요청..."

업체들이 실내 온도 낮추기에 동참하면 정부는 서비스 분야에서만 당장 20% 정도인 10만 mwh의 전력사용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실내 온도를 낮추는 등 에너지를 절약하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줄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은행·백화점도 실내 온도 낮춰라”
    • 입력 2010-01-15 22:01:40
    뉴스 9
<앵커 멘트>

강추위 속에 전력 수급에도 비상이 걸렸죠,

정부가 백화점 등에 실내 온도를 낮춰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깥은 한파가 몰아치지만 백화점 매장 안은 마치 봄날씨를 방불케 합니다.

고객들을 위해 실내 온도를 보통 23도 정도로 유지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박상훈(백화점 총무과장) : "고객들이 활동하는데 있어서 덥거나 춥거나 그렇게 느끼지 않는 적정수준으로 하기 위해서..."

이렇게 전국의 80여 개 백화점에서 난방에 사용하는 전력은 연간 14만 MWh 정도.

비슷한 실내 온도를 유지하는 은행도 5만 3천 MWh를 씁니다.

충청북도 전체 가정의 한 달간 전력사용량과 맞먹는 수준입니다.

최근 강추위 속에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자 정부가 업계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백화점과 은행 등 전력 사용량이 많은 6개 서비스 업종의 실내 온도를 20도까지 낮춰달라는 것입니다.

<인터뷰>우태희(지식경제부) : "연일 계속되는 전력 피크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업계에 에너지 절약을 동참하도록 요청..."

업체들이 실내 온도 낮추기에 동참하면 정부는 서비스 분야에서만 당장 20% 정도인 10만 mwh의 전력사용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실내 온도를 낮추는 등 에너지를 절약하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줄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