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모차, 자칫하면 유아에게 흉기
입력 2010.01.20 (08:42) 수정 2010.01.20 (09: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모차가 자칫하면 유아에게 흉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유모차에서 떨어져 다치거나 연결 부위에 손가락이 끼어 심하면 손가락 절단사고로까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보도에 정지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아들의 나들이 필수품인 유모차.



그러나 부모들은 사용할 때 마다 아이들이 다치지나 않을까 마음이 찜찜합니다.



<인터뷰>여수미(서울시 면목동) : "손을 항상 올려주고 벨트를 채우는데 손이 한 번 끼어 울어서, 조심해서 채우고 있어요"



이 어린이는 수입산 접이식 유모차의 이음새에 손가락이 끼여 절단되면서 봉합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인터뷰>허태현(경기도 성남시 태평동) : "펴고 있을 때 아기가 와서 요 부분을 짚었 는데 펴지면서 손가락이 사이에 낀 거죠."



이 같은 유모차 안전사고는 소비자원에 접수된 것만 지난 2008년 90건에서 지난해엔 114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위험을 인지하는 능력이 부족한 세돌 이하 유아 사고가 전체의 80%를 차지했습니다.



원인별로는 추락 사고가 80%로 가장 많았고 끼임이나 충돌사고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정지주 유아들의 추락을 막기 위해선 벨트를 이렇게 채우고 안전대를 내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아기의 신체부위가 이음새 등이 끼이는지 여부도 항상 살펴야 합니다.



<인터뷰>오경임(한국소비자원 생활안전팀 차장) : "사용설명서 상에 주의문구가 굉장히 작기 때문에 그것을 키워서 알아보기 쉽게 하는게 필요합니다."



소비자원은 이와 함께 계단에서는 유아를 태운 상태로 유모차를 옮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 유모차, 자칫하면 유아에게 흉기
    • 입력 2010-01-20 08:42:20
    • 수정2010-01-20 09:13:3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유모차가 자칫하면 유아에게 흉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유모차에서 떨어져 다치거나 연결 부위에 손가락이 끼어 심하면 손가락 절단사고로까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보도에 정지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아들의 나들이 필수품인 유모차.



그러나 부모들은 사용할 때 마다 아이들이 다치지나 않을까 마음이 찜찜합니다.



<인터뷰>여수미(서울시 면목동) : "손을 항상 올려주고 벨트를 채우는데 손이 한 번 끼어 울어서, 조심해서 채우고 있어요"



이 어린이는 수입산 접이식 유모차의 이음새에 손가락이 끼여 절단되면서 봉합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인터뷰>허태현(경기도 성남시 태평동) : "펴고 있을 때 아기가 와서 요 부분을 짚었 는데 펴지면서 손가락이 사이에 낀 거죠."



이 같은 유모차 안전사고는 소비자원에 접수된 것만 지난 2008년 90건에서 지난해엔 114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위험을 인지하는 능력이 부족한 세돌 이하 유아 사고가 전체의 80%를 차지했습니다.



원인별로는 추락 사고가 80%로 가장 많았고 끼임이나 충돌사고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정지주 유아들의 추락을 막기 위해선 벨트를 이렇게 채우고 안전대를 내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아기의 신체부위가 이음새 등이 끼이는지 여부도 항상 살펴야 합니다.



<인터뷰>오경임(한국소비자원 생활안전팀 차장) : "사용설명서 상에 주의문구가 굉장히 작기 때문에 그것을 키워서 알아보기 쉽게 하는게 필요합니다."



소비자원은 이와 함께 계단에서는 유아를 태운 상태로 유모차를 옮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