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하 40도 ‘남극’에서도 신선한 채소를!
입력 2010.01.20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얼음나라인 남극 세종기지에서도 1년 내내 신선한 채소를 먹을 수 있게 됐습니다.

'식물공장' 덕분인데 어떻게 생겼을까 궁금하시죠.

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98%가 얼음으로 덮여 있고 연평균 기온이 영하 23도인 남극 대륙.

사실상 채소 재배가 불가능합니다.

세종기지도 사정은 마찬가지, 3천킬로미터나 떨어진 칠레에서 채소를 공수해 오지만 그나마도 겨울에는 통조림에 의존합니다.

<인터뷰>이형석(세종기지 대원) : "신선한 야채를 먹을 수가 없습니다.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변비도 많이 생깁니다."

이제는 남극에서도 신선한 채소를 먹을 수 있게 됩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컨테이너형 식물공장 덕분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일반 컨테이너와 같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작은 농장 같습니다.

3단으로 된 선반마다 채소가 자라고 있습니다.

싹 채소부터 쌈 채소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남극에서 비빔밥과 쌈밥도 먹을 수 있게 된 겁니다.

영하 50도에서도 견딜 수 있고 빛과 물 등도 자동으로 조절됩니다.

<인터뷰>고관달(농촌진흥청 원예부장) : "기술자가 세팅을 해 놓으면 남극에서는 크게 신경을 안 써도 정상적으로 온도 등이 잘 조절이 돼서 식물이 자랄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되겠습니다."

농진청은 앞으로 사막과 원양어선 등 농작물 재배가 어려운 곳에도 이 식물공장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 영하 40도 ‘남극’에서도 신선한 채소를!
    • 입력 2010-01-20 21:58:47
    뉴스 9
<앵커 멘트>

얼음나라인 남극 세종기지에서도 1년 내내 신선한 채소를 먹을 수 있게 됐습니다.

'식물공장' 덕분인데 어떻게 생겼을까 궁금하시죠.

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98%가 얼음으로 덮여 있고 연평균 기온이 영하 23도인 남극 대륙.

사실상 채소 재배가 불가능합니다.

세종기지도 사정은 마찬가지, 3천킬로미터나 떨어진 칠레에서 채소를 공수해 오지만 그나마도 겨울에는 통조림에 의존합니다.

<인터뷰>이형석(세종기지 대원) : "신선한 야채를 먹을 수가 없습니다.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변비도 많이 생깁니다."

이제는 남극에서도 신선한 채소를 먹을 수 있게 됩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컨테이너형 식물공장 덕분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일반 컨테이너와 같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작은 농장 같습니다.

3단으로 된 선반마다 채소가 자라고 있습니다.

싹 채소부터 쌈 채소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남극에서 비빔밥과 쌈밥도 먹을 수 있게 된 겁니다.

영하 50도에서도 견딜 수 있고 빛과 물 등도 자동으로 조절됩니다.

<인터뷰>고관달(농촌진흥청 원예부장) : "기술자가 세팅을 해 놓으면 남극에서는 크게 신경을 안 써도 정상적으로 온도 등이 잘 조절이 돼서 식물이 자랄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되겠습니다."

농진청은 앞으로 사막과 원양어선 등 농작물 재배가 어려운 곳에도 이 식물공장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