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출의 물결…아이티의 보트피플
입력 2010.01.21 (20:30)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 밤 또 한번의 강진이 아이티의 수도를 강타했습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이 곳을 어떻게라도 떠나려는 사람들이 보트에 몸을 실은 채 바다로 나서, 이른바 '아이티판 보트 피플'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흔들리는 보트 위에서 사람들이 사투를 벌입니다.

맨손으로 기어오르고... 손에 손을 모아 아슬아슬 아기도 올려보냅니다.

어제 또 다시 5.9의 강진이 발생하자 아이티의 수도를 떠나는 유일한 수송선을 타려는 겁니다.

인파에 놀란 수송선이 항구 저 멀리 물러서 있지만 위태롭게 사람을 실은 보트들은 바다를 덮으며 앞 다퉈 몰려가고 있습니다.

이른바, 아이티판 보트피플입니다.

수송선의 정원은 6백 명, 그러나 3천 명이 넘게 타고 있습니다.

<인터뷰>조제 루지에(수송선주) : "사람들을 통제하는 데 어떤 도움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능한 한 우리 스스로 통제하려고 노력중입니다."

그나마 보트도 없는 사람들은 쓰레기와 인분으로 뒤덮인 선착장에서 얼마나 더 밤을 지샐지 모릅니다.

<녹취>난민 어린이 : "(여기에서 얼마나 있을 건가요 ?) 잘 모르겠어요."

수송선도 아이티 정부가 기름을 채워줘야 하지만 이 역시 기약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거센 파도를 헤치고 미국으로 탈출하려는 '본격 보트 피플'도 적지 않습니다.

미군은 밀입국하려는 이들 '보트 피플'의 검거 계획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탈출의 물결…아이티의 보트피플
    • 입력 2010-01-21 20:30:19
    뉴스타임
<앵커 멘트>

어젯 밤 또 한번의 강진이 아이티의 수도를 강타했습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이 곳을 어떻게라도 떠나려는 사람들이 보트에 몸을 실은 채 바다로 나서, 이른바 '아이티판 보트 피플'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흔들리는 보트 위에서 사람들이 사투를 벌입니다.

맨손으로 기어오르고... 손에 손을 모아 아슬아슬 아기도 올려보냅니다.

어제 또 다시 5.9의 강진이 발생하자 아이티의 수도를 떠나는 유일한 수송선을 타려는 겁니다.

인파에 놀란 수송선이 항구 저 멀리 물러서 있지만 위태롭게 사람을 실은 보트들은 바다를 덮으며 앞 다퉈 몰려가고 있습니다.

이른바, 아이티판 보트피플입니다.

수송선의 정원은 6백 명, 그러나 3천 명이 넘게 타고 있습니다.

<인터뷰>조제 루지에(수송선주) : "사람들을 통제하는 데 어떤 도움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능한 한 우리 스스로 통제하려고 노력중입니다."

그나마 보트도 없는 사람들은 쓰레기와 인분으로 뒤덮인 선착장에서 얼마나 더 밤을 지샐지 모릅니다.

<녹취>난민 어린이 : "(여기에서 얼마나 있을 건가요 ?) 잘 모르겠어요."

수송선도 아이티 정부가 기름을 채워줘야 하지만 이 역시 기약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거센 파도를 헤치고 미국으로 탈출하려는 '본격 보트 피플'도 적지 않습니다.

미군은 밀입국하려는 이들 '보트 피플'의 검거 계획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