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곽영욱 “한 전 총리에게 천만 원 골프채 줬다”
입력 2010.01.27 (08: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게 5만 달러를 전달한 혐의로 기소된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이 한 전 총리에게 고가의 골프채를 사줬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 전 총리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5만 달러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곽 전 사장이 한 전 총리에게 천만 원 짜리 골프채 세트도 사줬다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8년부터 한 전 총리의 여성단체를 후원하며 친분을 맺어온 곽 전 사장이 한 전 총리가 여성부 장관이었던 2002년 말쯤 같이 골프용품점을 찾아 골프채를 사줬다는 겁니다.

검찰은 골프용품점 사장을 소환해 판매 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28일로 예정된 한 전 총리의 공판준비기일에 앞서 이같은 진술이 담긴 증거 목록을 담당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한 전 총리가 곽 전 사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공소 사실을 뒷받침할 수 있는 유력한 증거로 활용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러나 검찰은 대가성을 입증하기 어려운 데다 공소 시효도 지나 공소 사실에는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한 전 총리 소환 당시에도 이 부분을 집중 추궁했으나 한 전 총리는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한 전 총리측은 골프채 선물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검찰이 혐의 입증에 자신이 없어 사건의 본질과도 관계 없는 내용으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곽영욱 “한 전 총리에게 천만 원 골프채 줬다”
    • 입력 2010-01-27 08:13:07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게 5만 달러를 전달한 혐의로 기소된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이 한 전 총리에게 고가의 골프채를 사줬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 전 총리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5만 달러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곽 전 사장이 한 전 총리에게 천만 원 짜리 골프채 세트도 사줬다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8년부터 한 전 총리의 여성단체를 후원하며 친분을 맺어온 곽 전 사장이 한 전 총리가 여성부 장관이었던 2002년 말쯤 같이 골프용품점을 찾아 골프채를 사줬다는 겁니다.

검찰은 골프용품점 사장을 소환해 판매 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28일로 예정된 한 전 총리의 공판준비기일에 앞서 이같은 진술이 담긴 증거 목록을 담당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한 전 총리가 곽 전 사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공소 사실을 뒷받침할 수 있는 유력한 증거로 활용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러나 검찰은 대가성을 입증하기 어려운 데다 공소 시효도 지나 공소 사실에는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한 전 총리 소환 당시에도 이 부분을 집중 추궁했으나 한 전 총리는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한 전 총리측은 골프채 선물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검찰이 혐의 입증에 자신이 없어 사건의 본질과도 관계 없는 내용으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