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일 만에 또 극적 구조… 전염병 창궐 ‘우려’
입력 2010.01.27 (20:33) 수정 2010.01.27 (22:09)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진 발생 2주째를 맞은 아이티에서 또 한 명의 생존자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노숙을 하는 이재민들은 위생문제가 심각해 전염병 창궐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포르토프랭스에서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진 잔해를 제거하다 30대 남성 생존자가 발견됐습니다.



여진으로 건물 잔해에 깔려 12일 만에 구조됐습니다.



다리가 부러졌지만 주변에 있는 물을 계속 섭취하면서 버틸 수 있었습니다.



현재까지 구조된 생존자는 130여 명에 이릅니다.



문제는 섭씨 30도 대의 더위 속 위생문제입니다.



각국 지원단이 방역을 하지만 이재민 캠프 곳곳은 쓰레기와 파리가 들끓고 있습니다.



우기가 오면 전염병이 창궐할 우려가 높습니다.



최근 아이티 하늘에는 먹구름이 끼는 날이 많습니다.



지진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상태에서 비마저 내린다면 또 다른 피해가 우려됩니다.



프레발 아이티 대통령은 우기인 5월 이전에 20만 개의 텐트와 2천 6백만 명분의 인스턴트 식품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아이티 정부는 수도 외곽 이주촌의 일환으로 우선 텐트촌 10여 개를 목표로 해 토지 조성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의 반발도 큽니다.



<인터뷰> 도빌 오베르(이재민) : "정부가 우리를 어디로 데려갈지, 그곳이 여기보다 나을지, 누가 우리를 도와줄지 모르겠어요."



주민들은 정부에 대한 불신이 큽니다.



특히 부패한 관리들이 각국의 구호기금을 빼돌리지 않을까 우려할 정도입니다.



아이티 포르토프랭스에서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12일 만에 또 극적 구조… 전염병 창궐 ‘우려’
    • 입력 2010-01-27 20:33:03
    • 수정2010-01-27 22:09:05
    뉴스타임
<앵커 멘트>



지진 발생 2주째를 맞은 아이티에서 또 한 명의 생존자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노숙을 하는 이재민들은 위생문제가 심각해 전염병 창궐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포르토프랭스에서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진 잔해를 제거하다 30대 남성 생존자가 발견됐습니다.



여진으로 건물 잔해에 깔려 12일 만에 구조됐습니다.



다리가 부러졌지만 주변에 있는 물을 계속 섭취하면서 버틸 수 있었습니다.



현재까지 구조된 생존자는 130여 명에 이릅니다.



문제는 섭씨 30도 대의 더위 속 위생문제입니다.



각국 지원단이 방역을 하지만 이재민 캠프 곳곳은 쓰레기와 파리가 들끓고 있습니다.



우기가 오면 전염병이 창궐할 우려가 높습니다.



최근 아이티 하늘에는 먹구름이 끼는 날이 많습니다.



지진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상태에서 비마저 내린다면 또 다른 피해가 우려됩니다.



프레발 아이티 대통령은 우기인 5월 이전에 20만 개의 텐트와 2천 6백만 명분의 인스턴트 식품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아이티 정부는 수도 외곽 이주촌의 일환으로 우선 텐트촌 10여 개를 목표로 해 토지 조성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의 반발도 큽니다.



<인터뷰> 도빌 오베르(이재민) : "정부가 우리를 어디로 데려갈지, 그곳이 여기보다 나을지, 누가 우리를 도와줄지 모르겠어요."



주민들은 정부에 대한 불신이 큽니다.



특히 부패한 관리들이 각국의 구호기금을 빼돌리지 않을까 우려할 정도입니다.



아이티 포르토프랭스에서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