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도쿄 영친왕 저택 두고 한일 마찰 예견”
입력 2010.01.29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지금 일본의 최고 호텔로 변한 영친왕의 도쿄 저택과 관련된 미 비밀 외교문서 내용을 보도합니다.

해방 후 미국은 이 저택의 소유를 둘러싼 한,일간 마찰을 예견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워싱턴에서 정인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해방 후인 1948년 주일 미 공관은 본국에 보낸 비밀 문서에서 영친왕의 도쿄 저택인 이른바, ‘도쿄 궁’ 문제를 꺼냅니다.

한마디로 이 거대 저택의 처리 문제가 최대 현안이 될 것이라고 보고했습니다.

특히 한국의 미 군정마저 이 저택을 한국 정부가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 여러 차례 관심을 보여 왔다고 밝혔습니다.

때문에 한국 정부가 이 저택을 획득하려 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까지 예측했습니다.

하지만 주일 미 공관은 한일 양국이 동등한 위치에서 논의할 때까지 보자며, 사실상 중립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녹취>이흥환(미국 기밀 문서 전문가) : "한일간에 발생할 수 있는 외교적 마찰 가능성을 감안해 미국 입장에선 살짝 발을 빼고 입장 표명 유보하는 게 국익에 맞다고 판단."

이후 이승만 정부는 1951년 진행된 1차 예비회담을 시작으로 도쿄 저택 반환을 일본에 계속 요구했습니다.

또 영친왕과 비밀리에 매입 협상까지 진행했지만, 대금 지급을 미루는 사이 생활고에 시달리던 영친왕이 저택을 헐값에 매각했습니다.

<녹취>이공재(이방자 여사 비서실장) : "방자 여사가 그 얘기를 합디다. 돈을 주면 딴 데 보다 정부에게 줄게 아니냐. 10분지 1를 받더라도 우리 정부에게 주는 게 낫다. 돈 내라니까 돈을 안 주는 거에요. 그러니까 못하지 않냐."

이후 저택에서 나온 영친왕은 매각대금에조차 초고율의 세금이 매겨지면서, 귀국 때까지 힘든 노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정인석입니다.
  • 美 “도쿄 영친왕 저택 두고 한일 마찰 예견”
    • 입력 2010-01-29 21:58:48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은 지금 일본의 최고 호텔로 변한 영친왕의 도쿄 저택과 관련된 미 비밀 외교문서 내용을 보도합니다.

해방 후 미국은 이 저택의 소유를 둘러싼 한,일간 마찰을 예견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워싱턴에서 정인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해방 후인 1948년 주일 미 공관은 본국에 보낸 비밀 문서에서 영친왕의 도쿄 저택인 이른바, ‘도쿄 궁’ 문제를 꺼냅니다.

한마디로 이 거대 저택의 처리 문제가 최대 현안이 될 것이라고 보고했습니다.

특히 한국의 미 군정마저 이 저택을 한국 정부가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 여러 차례 관심을 보여 왔다고 밝혔습니다.

때문에 한국 정부가 이 저택을 획득하려 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까지 예측했습니다.

하지만 주일 미 공관은 한일 양국이 동등한 위치에서 논의할 때까지 보자며, 사실상 중립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녹취>이흥환(미국 기밀 문서 전문가) : "한일간에 발생할 수 있는 외교적 마찰 가능성을 감안해 미국 입장에선 살짝 발을 빼고 입장 표명 유보하는 게 국익에 맞다고 판단."

이후 이승만 정부는 1951년 진행된 1차 예비회담을 시작으로 도쿄 저택 반환을 일본에 계속 요구했습니다.

또 영친왕과 비밀리에 매입 협상까지 진행했지만, 대금 지급을 미루는 사이 생활고에 시달리던 영친왕이 저택을 헐값에 매각했습니다.

<녹취>이공재(이방자 여사 비서실장) : "방자 여사가 그 얘기를 합디다. 돈을 주면 딴 데 보다 정부에게 줄게 아니냐. 10분지 1를 받더라도 우리 정부에게 주는 게 낫다. 돈 내라니까 돈을 안 주는 거에요. 그러니까 못하지 않냐."

이후 저택에서 나온 영친왕은 매각대금에조차 초고율의 세금이 매겨지면서, 귀국 때까지 힘든 노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정인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