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관광, 부가세 환급제도 시행
입력 2010.02.02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도 관광객에게 부가세를 환급해주는 제도가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됩니다.

전례없는 파격적인 혜택인데, 그만큼 논란도 예상됩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공항의 제주행 탑승장은 성수기·비수기가 따로 없을 정도로 만원입니다.

<인터뷰>김연진(서울특별시 수색동) : "국내에서 갈 수 있는 관광지로도 으뜸일 것 같고요."

지난해 제주는 관광객 652만여 명을 불러들이며, 사상 최고의 성적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제주가 관광산업에 기반한 특별자치도로 자리잡기엔 여전히 미흡한 만큼 정부는 부가가치세 환급 혜택도 주기로 했습니다.

제주도민이 아닌 내외국인이 제주도에서 쓴 관광 비용의 부가세 10%를 공항에서 돌려주겠다는 겁니다.

100만을 썼다면 10만 원을 돌려받게 됩니다.

특산품과 기념품 등 각종 관광상품, 음식과 숙박, 공연 등 각종 관광서비스가 환급 대상입니다.

<인터뷰>오승익(제주특별자치도 추진단장) : "제주를 한 번 찾으려고 하면 많은 경제적 부담이 되는 게 사실입니다. 이런 부담을 좀 덜어드리고..."

특정 지역의 관광객에게 부가세를 돌려주는 건 전례가 없는 파격적인 혜택입니다.

그만큼 기획재정부 등 재정 당국의 반대가 심했습니다.

이런 반발을 감안해 내년 1월 시행을 목표로 하되, 일단 3년 동안만 한시적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또, 관광 비용 가운데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항공료까지 환급 대상에 넣을지 여부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제주 관광, 부가세 환급제도 시행
    • 입력 2010-02-02 22:10:42
    뉴스 9
<앵커 멘트>

제주도 관광객에게 부가세를 환급해주는 제도가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됩니다.

전례없는 파격적인 혜택인데, 그만큼 논란도 예상됩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공항의 제주행 탑승장은 성수기·비수기가 따로 없을 정도로 만원입니다.

<인터뷰>김연진(서울특별시 수색동) : "국내에서 갈 수 있는 관광지로도 으뜸일 것 같고요."

지난해 제주는 관광객 652만여 명을 불러들이며, 사상 최고의 성적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제주가 관광산업에 기반한 특별자치도로 자리잡기엔 여전히 미흡한 만큼 정부는 부가가치세 환급 혜택도 주기로 했습니다.

제주도민이 아닌 내외국인이 제주도에서 쓴 관광 비용의 부가세 10%를 공항에서 돌려주겠다는 겁니다.

100만을 썼다면 10만 원을 돌려받게 됩니다.

특산품과 기념품 등 각종 관광상품, 음식과 숙박, 공연 등 각종 관광서비스가 환급 대상입니다.

<인터뷰>오승익(제주특별자치도 추진단장) : "제주를 한 번 찾으려고 하면 많은 경제적 부담이 되는 게 사실입니다. 이런 부담을 좀 덜어드리고..."

특정 지역의 관광객에게 부가세를 돌려주는 건 전례가 없는 파격적인 혜택입니다.

그만큼 기획재정부 등 재정 당국의 반대가 심했습니다.

이런 반발을 감안해 내년 1월 시행을 목표로 하되, 일단 3년 동안만 한시적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또, 관광 비용 가운데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항공료까지 환급 대상에 넣을지 여부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