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덕수궁 석조전, “100년 전 모습 되찾는다”
입력 2010.02.02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제침탈로 본래 기능을 잃고 만 덕수궁 석조전이 건립 100주년을 맞아 옛 모습을 찾게됐습니다.

100년 전,황제의 집무실이 살아나는 겁니다.

모은희 기자가 미리 살펴 봤습니다.

<리포트>

돌로 만든 집이란 뜻의 '석조전'.

1909년 건립돼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됐지만 이후 여정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일제 시대 정통성 말살 정책으로 미술관으로 바뀐 뒤 광복 이후에는 미소공동위원회와 UN 위원회 회담장으로, 한국전쟁 이후 최근까지도 박물관, 미술관으로 사용됐습니다.

용도가 계속 바뀌면서 내부 구조도 수차례 변형됐지만, 다행히도 옛 모습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습니다.

<인터뷰> 이건무(문화재청장) : "사진으로는 판명될 수 없었던 부분이 벽체를 뜯고 바닥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드러나게 된 것입니다."

벽으로 막힌 줄 알았던 곳에서는 아치형 출입문 28개가 새로 확인됐고, 도자기로 만든 굴뚝 시설과 벽난로 자리도 11곳이나 발견됐습니다.

한국전쟁 때 불에 탄 흔적도 여전히 선명합니다.

복원 공사 기본 원칙은 100년 전 모습 그대로 돌려놓는 것.

가구와 조명 등 집기류도 사진을 토대로 새로 제작할 예정입니다.

일제가 대한 제국의 정통성을 말살하기 위해 모습을 바꿔놓았던 석조전.

2012년 10월, 대한제국 역사관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덕수궁 석조전, “100년 전 모습 되찾는다”
    • 입력 2010-02-02 22:10:49
    뉴스 9
<앵커 멘트>

일제침탈로 본래 기능을 잃고 만 덕수궁 석조전이 건립 100주년을 맞아 옛 모습을 찾게됐습니다.

100년 전,황제의 집무실이 살아나는 겁니다.

모은희 기자가 미리 살펴 봤습니다.

<리포트>

돌로 만든 집이란 뜻의 '석조전'.

1909년 건립돼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됐지만 이후 여정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일제 시대 정통성 말살 정책으로 미술관으로 바뀐 뒤 광복 이후에는 미소공동위원회와 UN 위원회 회담장으로, 한국전쟁 이후 최근까지도 박물관, 미술관으로 사용됐습니다.

용도가 계속 바뀌면서 내부 구조도 수차례 변형됐지만, 다행히도 옛 모습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습니다.

<인터뷰> 이건무(문화재청장) : "사진으로는 판명될 수 없었던 부분이 벽체를 뜯고 바닥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드러나게 된 것입니다."

벽으로 막힌 줄 알았던 곳에서는 아치형 출입문 28개가 새로 확인됐고, 도자기로 만든 굴뚝 시설과 벽난로 자리도 11곳이나 발견됐습니다.

한국전쟁 때 불에 탄 흔적도 여전히 선명합니다.

복원 공사 기본 원칙은 100년 전 모습 그대로 돌려놓는 것.

가구와 조명 등 집기류도 사진을 토대로 새로 제작할 예정입니다.

일제가 대한 제국의 정통성을 말살하기 위해 모습을 바꿔놓았던 석조전.

2012년 10월, 대한제국 역사관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