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간 눈사태…550여 명 사상
입력 2010.02.10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프가니스탄 산악도로에서도 최악의 눈사태가 났습니다.

아직도 수백명이 아비규환 속에 갇혀있습니다. 두바이 정창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해발 3천 8백미터 높이의 아프가니스탄 북부 산악도로.

도로의 흔적이 없습니다.

몇 일간 내린 폭설이 대형 눈사태를 일으켜 도로를 지나던 차량 수백 대가 눈 속에 묻혀버린 것입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157명이 숨지고 4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압둘 사코르(부상자) :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는지 알 수가 없어요."

차 한대를 열어봤더니 시신이 다섯구나 있었습니다.

특히 무너진 눈이 2.6킬로미터 길이의 터널 입구를 막아 고립되는 등 아직도 수백 명이 눈에 갇힌 상태입니다.

아프간 군경이 출동해 도로의 2/3 정도를 복구하면서 2천 6백여 명이 구조됐습니다.

<녹취> 사예드 샤리프(구조 승객) : "눈폭풍이 시작되면서 갇혀버렸어요. 눈속에 고립돼 하루를 보냈습니다."

헬기로 비상식량을 공중 투하해가며 고립된 사람들의 구조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쪽 도로를 복구하면 다른쪽 도로가 눈으로 덮이는 어려움속에 강추위 속 고립 이틀째를 맞으면서 희생자는 더 늘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 아프간 눈사태…550여 명 사상
    • 입력 2010-02-10 22:14:53
    뉴스 9
<앵커 멘트>

아프가니스탄 산악도로에서도 최악의 눈사태가 났습니다.

아직도 수백명이 아비규환 속에 갇혀있습니다. 두바이 정창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해발 3천 8백미터 높이의 아프가니스탄 북부 산악도로.

도로의 흔적이 없습니다.

몇 일간 내린 폭설이 대형 눈사태를 일으켜 도로를 지나던 차량 수백 대가 눈 속에 묻혀버린 것입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157명이 숨지고 4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압둘 사코르(부상자) :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는지 알 수가 없어요."

차 한대를 열어봤더니 시신이 다섯구나 있었습니다.

특히 무너진 눈이 2.6킬로미터 길이의 터널 입구를 막아 고립되는 등 아직도 수백 명이 눈에 갇힌 상태입니다.

아프간 군경이 출동해 도로의 2/3 정도를 복구하면서 2천 6백여 명이 구조됐습니다.

<녹취> 사예드 샤리프(구조 승객) : "눈폭풍이 시작되면서 갇혀버렸어요. 눈속에 고립돼 하루를 보냈습니다."

헬기로 비상식량을 공중 투하해가며 고립된 사람들의 구조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쪽 도로를 복구하면 다른쪽 도로가 눈으로 덮이는 어려움속에 강추위 속 고립 이틀째를 맞으면서 희생자는 더 늘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