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역시 김연아·이승훈 이변” 세계 감탄
입력 2010.02.24 (20:39) 수정 2010.02.24 (23:39) 뉴스타임
<앵커 멘트>



일본은 아사다 마오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김연아 선수가 1위에 오르자 아쉬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세계 언론들은 이승훈 선수의 금메달을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일본 NHK 방송 : "훌륭합니다! 금메달이 더 가까워졌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흥분은 채 10분을 가지 못했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역대 최고점으로 1위에 오르자 일본은 아쉬움 속에 경의를 표시했습니다.



<녹취> 일본 NHK 방송 해설위원 : "아사다 선수 뒤에 집중한다는 것은 정말로 어렵다고 생각했습니다만 대단한 정신력입니다."



<인터뷰> 나루시마(일본 시민) : "최선을 다한 결과라면 어쩔 수 없다고 봅니다. 같은 일본인으로서는 조금 유감이지만..."



미국의 CNN 방송은 피겨 여왕 김연아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미국 CNN 기자 : "김연아 선수는 뛰어난 집중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습니다. 이 선수를 이길 수 있는 선수는 없어 보입니다."



뉴욕타임즈는 ’부담감은 문제가 아니었다’고 보도했고 권위있는 외교전문지인 포린 폴리시 조차 김선수를 ’골든 걸’이라며 불가능해 보였던 영역에서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승훈 선수의 남자 만 미터 금메달에는 세계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AP 통신은 이번 대회 최대 이변으로 보도했고 로이터는 스피드스케이팅 전향 일곱달 만에 올림픽 기록을 세운 이승훈 선수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역시 김연아·이승훈 이변” 세계 감탄
    • 입력 2010-02-24 20:39:00
    • 수정2010-02-24 23:39:05
    뉴스타임
<앵커 멘트>



일본은 아사다 마오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김연아 선수가 1위에 오르자 아쉬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세계 언론들은 이승훈 선수의 금메달을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일본 NHK 방송 : "훌륭합니다! 금메달이 더 가까워졌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흥분은 채 10분을 가지 못했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역대 최고점으로 1위에 오르자 일본은 아쉬움 속에 경의를 표시했습니다.



<녹취> 일본 NHK 방송 해설위원 : "아사다 선수 뒤에 집중한다는 것은 정말로 어렵다고 생각했습니다만 대단한 정신력입니다."



<인터뷰> 나루시마(일본 시민) : "최선을 다한 결과라면 어쩔 수 없다고 봅니다. 같은 일본인으로서는 조금 유감이지만..."



미국의 CNN 방송은 피겨 여왕 김연아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미국 CNN 기자 : "김연아 선수는 뛰어난 집중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습니다. 이 선수를 이길 수 있는 선수는 없어 보입니다."



뉴욕타임즈는 ’부담감은 문제가 아니었다’고 보도했고 권위있는 외교전문지인 포린 폴리시 조차 김선수를 ’골든 걸’이라며 불가능해 보였던 영역에서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승훈 선수의 남자 만 미터 금메달에는 세계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AP 통신은 이번 대회 최대 이변으로 보도했고 로이터는 스피드스케이팅 전향 일곱달 만에 올림픽 기록을 세운 이승훈 선수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