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밴쿠버, ‘김연아 명품 연기’에 감동
입력 2010.02.24 (22:26) 수정 2010.02.25 (14: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밴쿠버는 김연아의 매력에 흠뻑 빠졌습니다.



현지에서 이동채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피겨의 여왕을 가리는 승부 결과는 경기장 밖에서 먼저 결정났습니다.



어렵게 마련한 태극기가 나눠지고, 열성팬들이 정성껏 준비한 응원 도구는 아사다 선수의 응원단을 압도했습니다.



<인터뷰>최선영(밴쿠버 교민 학생) : "오늘 김연아 응원하러 왔어요 잘 했으면 좋겠고, 잘 할 것 같아요."



동계 스포츠의 나라 캐나다 사람들에게도 김연아의 연기는 엄청난 볼거리입니다.



<인터뷰>세라 안테미아(밴쿠버 시민) : "김연아는 정말 뛰어난 선수라고 생각해요. 연기가 정말 예쁘고,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



퇴근길 교민들도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한인 상가에 마련된 임시 응원석입니다.



최고 선수가 받은 최고의 점수는 현지 교민에게 최고의 선물이었습니다.



<인터뷰>지니 김(밴쿠버 교민) : "김연아 화이팅! 고! 코리아"



경기장에 직접 가지 못 한 아쉬움도 사라졌습니다.



이렇게 함께 모여 응원하니 기쁨 또한 두 배입니다.



<인터뷰>윤찬웅(밴쿠버 교민) : "여러 사람이 같이 모여서 응원하면 흥도 나고 그럴 것 같아서 왔어요. "



경기를 마친 늦은 밤까지 뛰어난 연기의 감동은 계속됐습니다.



<인터뷰>로리 켄트위스트(미국 시애틀) : "훌륭한 연기였어요. 정말 잘했어요."



밴쿠버의 오늘은 최고의 피겨 연기를 직접 느껴 본 감동의 하루였습니다.



<녹취> "김연아 화이팅!!"



밴쿠버에서 KBS 이동채입니다.
  • 밴쿠버, ‘김연아 명품 연기’에 감동
    • 입력 2010-02-24 22:26:00
    • 수정2010-02-25 14:12:56
    뉴스 9
<앵커 멘트>



밴쿠버는 김연아의 매력에 흠뻑 빠졌습니다.



현지에서 이동채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피겨의 여왕을 가리는 승부 결과는 경기장 밖에서 먼저 결정났습니다.



어렵게 마련한 태극기가 나눠지고, 열성팬들이 정성껏 준비한 응원 도구는 아사다 선수의 응원단을 압도했습니다.



<인터뷰>최선영(밴쿠버 교민 학생) : "오늘 김연아 응원하러 왔어요 잘 했으면 좋겠고, 잘 할 것 같아요."



동계 스포츠의 나라 캐나다 사람들에게도 김연아의 연기는 엄청난 볼거리입니다.



<인터뷰>세라 안테미아(밴쿠버 시민) : "김연아는 정말 뛰어난 선수라고 생각해요. 연기가 정말 예쁘고,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



퇴근길 교민들도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한인 상가에 마련된 임시 응원석입니다.



최고 선수가 받은 최고의 점수는 현지 교민에게 최고의 선물이었습니다.



<인터뷰>지니 김(밴쿠버 교민) : "김연아 화이팅! 고! 코리아"



경기장에 직접 가지 못 한 아쉬움도 사라졌습니다.



이렇게 함께 모여 응원하니 기쁨 또한 두 배입니다.



<인터뷰>윤찬웅(밴쿠버 교민) : "여러 사람이 같이 모여서 응원하면 흥도 나고 그럴 것 같아서 왔어요. "



경기를 마친 늦은 밤까지 뛰어난 연기의 감동은 계속됐습니다.



<인터뷰>로리 켄트위스트(미국 시애틀) : "훌륭한 연기였어요. 정말 잘했어요."



밴쿠버의 오늘은 최고의 피겨 연기를 직접 느껴 본 감동의 하루였습니다.



<녹취> "김연아 화이팅!!"



밴쿠버에서 KBS 이동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