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종시 논란
‘세종시’ 사흘째 격론…법안제출 늦추기로
입력 2010.02.24 (22: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종시'를 다루는 한나라당 끝장 토론이 사흘째 입니다.

계파 간 감정의 골이 깊어가면서 급기야 충돌로 번졌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끝장 토론 사흘째, 토론은 감정대결로 번졌습니다.

친이측에서 두차례 대선 패배 경험과 제왕적 총재를 언급하며 박근혜 전 대표를 직접 겨냥하자 친박계가 격앙했습니다.

<녹취>정두언(한나라당/친이계) : "우리 당 분위기는 춥고 무섭다.지금 어느 시대인지 아스라한 옛날로 돌아간 것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든다."

<녹취>이정현(한나라당/친박계) : "기자들이 듣고 있고 생중계 되고 있다. 틀린 말이다."

미디어법 개정 과정에서 박 전대표가 당론 변경 절차 없이 수정안을 들고 나왔다는 발언까지 나오자 친박계는 기자회견까지 하며 반격했습니다.

<녹취>이정현(한나라당/친박계) : "정책논의하자면서 박 전대표에 대한 인신공격으로 활용하고 있다."

의원들의 발언도 거칠어졌습니다.

<녹취>강승규(한나라당/친이계) : "짓거리 표현 사과하십쇼."

<녹취>이종혁(한나라당/친박계) : "당신들도 짓거리 쓰지 않았냐..."

참석 의원 숫자도 크게 준 가운데 이런 식의 토론이라면 중단하자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녹취>원희룡(한나라당 의원/중도 성향) : "지도부들이 협의기구 구성, 절충안 마련하자"

이런 가운데 정부는 세종시 수정 관련 법안을 다음달 초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하려던 계획을 다소 늦춰 토론 결과를 본 뒤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세종시’ 사흘째 격론…법안제출 늦추기로
    • 입력 2010-02-24 22:26:07
    뉴스 9
<앵커 멘트>

'세종시'를 다루는 한나라당 끝장 토론이 사흘째 입니다.

계파 간 감정의 골이 깊어가면서 급기야 충돌로 번졌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끝장 토론 사흘째, 토론은 감정대결로 번졌습니다.

친이측에서 두차례 대선 패배 경험과 제왕적 총재를 언급하며 박근혜 전 대표를 직접 겨냥하자 친박계가 격앙했습니다.

<녹취>정두언(한나라당/친이계) : "우리 당 분위기는 춥고 무섭다.지금 어느 시대인지 아스라한 옛날로 돌아간 것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든다."

<녹취>이정현(한나라당/친박계) : "기자들이 듣고 있고 생중계 되고 있다. 틀린 말이다."

미디어법 개정 과정에서 박 전대표가 당론 변경 절차 없이 수정안을 들고 나왔다는 발언까지 나오자 친박계는 기자회견까지 하며 반격했습니다.

<녹취>이정현(한나라당/친박계) : "정책논의하자면서 박 전대표에 대한 인신공격으로 활용하고 있다."

의원들의 발언도 거칠어졌습니다.

<녹취>강승규(한나라당/친이계) : "짓거리 표현 사과하십쇼."

<녹취>이종혁(한나라당/친박계) : "당신들도 짓거리 쓰지 않았냐..."

참석 의원 숫자도 크게 준 가운데 이런 식의 토론이라면 중단하자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녹취>원희룡(한나라당 의원/중도 성향) : "지도부들이 협의기구 구성, 절충안 마련하자"

이런 가운데 정부는 세종시 수정 관련 법안을 다음달 초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하려던 계획을 다소 늦춰 토론 결과를 본 뒤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