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김연아, 피겨 불모지에서 핀 ‘기적’
입력 2010.02.28 (21:51) 수정 2010.02.28 (21:53)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수십년간, 피겨 금메달은 다른 나라의 전유물로만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번 금메달로 세계 피겨계의 중심은 바뀌었고, 그 중심엔 한국의 김연아 선수가 있습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동안 한국은 세계 피겨의 변방이었습니다.



세계무대에 대한민국의 이름을 알린 선수가 바로 소녀 시절 김연아였습니다.



<인터뷰> 신혜숙(전 김연아 코치) : "국제 심판들이 한국에 이런 선수가 있구나 한국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죠."



하지만, 훈련 환경은 열악했습니다.



피겨 전용 링크는 고사하고 다른 종목 선수들과 뒤엉켜 김연아는 올림픽의 꿈을 키워야했습니다.



이런 불모지에서 김연아는 불과 4,5년 사이에 세계 피겨 판도를 바꿔놨습니다.



천재적인 재능을 더 빛나게 한 김연아의 피나는 노력, 오서 코치 등 전담팀의 금메달 프로젝트 같은 철저한 준비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마침내 올림픽 금메달까지 따내자 AP통신은 김연아가 세계 피겨계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연아의 등장은 피겨 꿈나무 수를 늘리며 국내에도 새 바람을 일으켰습니다.



<인터뷰> 김연아 : "요즘은 국제경험 기회가 많아졌으니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피겨의 불모지에서 일궈낸 김연아의 기적은 미래의 또 다른 기적을 키워낼 씨앗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김연아, 피겨 불모지에서 핀 ‘기적’
    • 입력 2010-02-28 21:51:42
    • 수정2010-02-28 21:53:29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수십년간, 피겨 금메달은 다른 나라의 전유물로만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번 금메달로 세계 피겨계의 중심은 바뀌었고, 그 중심엔 한국의 김연아 선수가 있습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동안 한국은 세계 피겨의 변방이었습니다.



세계무대에 대한민국의 이름을 알린 선수가 바로 소녀 시절 김연아였습니다.



<인터뷰> 신혜숙(전 김연아 코치) : "국제 심판들이 한국에 이런 선수가 있구나 한국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죠."



하지만, 훈련 환경은 열악했습니다.



피겨 전용 링크는 고사하고 다른 종목 선수들과 뒤엉켜 김연아는 올림픽의 꿈을 키워야했습니다.



이런 불모지에서 김연아는 불과 4,5년 사이에 세계 피겨 판도를 바꿔놨습니다.



천재적인 재능을 더 빛나게 한 김연아의 피나는 노력, 오서 코치 등 전담팀의 금메달 프로젝트 같은 철저한 준비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마침내 올림픽 금메달까지 따내자 AP통신은 김연아가 세계 피겨계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연아의 등장은 피겨 꿈나무 수를 늘리며 국내에도 새 바람을 일으켰습니다.



<인터뷰> 김연아 : "요즘은 국제경험 기회가 많아졌으니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피겨의 불모지에서 일궈낸 김연아의 기적은 미래의 또 다른 기적을 키워낼 씨앗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