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21세기는 학벌 보다 창의적 전문인 시대”
입력 2010.03.02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년명장을 키우는 마이스터 고등학교가 야심차게 문을 열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도 개교식에 참석해, 힘을 실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에너지 분야 마이스터 고로 선정된 수도전기공곱니다.

기술 전문가를 양성하는 마이스터 고는 전국에 21개교가 선정돼 올해 신입생 3천6백 명을 뽑았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 "기술은 배우면 배울수록 재밌는 거야"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마이스터 고 개교식에 참석해 21세기는 학벌보다 창의성이 중시되는 전문인 시대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 "기술강국 대한민국의 미래를 연다는 당당한 자부심과 보람을 갖기를 바랍니다."

산업계, 지자체와의 협력은 물론 마이스터 고 학생들의 해외 진출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마이스터 고가 교육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 "마이스터고는 21세기를 헤쳐 갈 인재를 육성하고 우리 교육을 바꾸기 위한 새로운 도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높은 대학 진학률로 초래되는 사교육비 부담, 청년 실업 등의 부작용 해소를 위해 마이스터 고를 육성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정부는 마이스터 고 학생들이 좋은 산업 현장에 진출하고 명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이 대통령 “21세기는 학벌 보다 창의적 전문인 시대”
    • 입력 2010-03-02 22:00:14
    뉴스 9
<앵커 멘트>

청년명장을 키우는 마이스터 고등학교가 야심차게 문을 열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도 개교식에 참석해, 힘을 실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에너지 분야 마이스터 고로 선정된 수도전기공곱니다.

기술 전문가를 양성하는 마이스터 고는 전국에 21개교가 선정돼 올해 신입생 3천6백 명을 뽑았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 "기술은 배우면 배울수록 재밌는 거야"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마이스터 고 개교식에 참석해 21세기는 학벌보다 창의성이 중시되는 전문인 시대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 "기술강국 대한민국의 미래를 연다는 당당한 자부심과 보람을 갖기를 바랍니다."

산업계, 지자체와의 협력은 물론 마이스터 고 학생들의 해외 진출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마이스터 고가 교육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 "마이스터고는 21세기를 헤쳐 갈 인재를 육성하고 우리 교육을 바꾸기 위한 새로운 도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높은 대학 진학률로 초래되는 사교육비 부담, 청년 실업 등의 부작용 해소를 위해 마이스터 고를 육성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정부는 마이스터 고 학생들이 좋은 산업 현장에 진출하고 명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