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강 지킴이’ 아파트 텃밭의 진화
입력 2010.03.15 (20:30) 수정 2010.03.15 (21:26)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아파트 실내 공간을 활용해 만든 텃밭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봄철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직접 텃밭을 가꿔보는 것, 어떨까요?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베란다 한 편에 마련된 작은 채소밭.



상추와 치커리가 먹음직스럽게 자랐습니다.



<현장음>"아, 신기하다" "맛있겠다, 그치?"



스티로폼 박스를 활용한 상자 텃밭입니다.



집에서 직접 기른 채소를 먹기 시작하면서 아이들도 부쩍 건강해졌습니다.



<인터뷰>문희경(충남 서산시 대산읍):"아이들이 학원 다니느라 바쁜데 가까운 데서 채소 기르는 것을 처음부터 끝까지 볼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것 같습니다."



육혜숙 씨는 벌써 2년째 상자 텃밭을 가꾸는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지난해엔 방울토마토를 길렀고, 올해는 같은 자리에 대나무를 비롯한 여러 가지 식물을 함께 키우고 있습니다.



하루 한 번 분무기로 물을 뿌려주면 무럭무럭 자랄 정도로 관리도 수월합니다.



<인터뷰>육혜숙(서울시 창동): "일과 마치고 저녁에 와서 5분만 들여다보면 잘 자라니까 힘이 들 게 전혀 없습니다."



상자 텃밭의 인기는 놀라울 정도입니다.



한 시민단체가 지난해 서울에서 2만여 개의 상자를 분양했는데 불과 2~3일 만에 동났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생태교육용으로 가져간 사람이 가장 많았고, 아파트 실내 환경 개선과 유기농 야채를 직접 길러 먹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인터뷰>이강오(서울그린트러스트 사무처장):"농경민족의 피를 이어받아서인지 어디나 작은 공간이 있으면 무언가를 심으려는 의지가 아주 강해요."



상자를 놓을 공간이 없다고 텃밭을 포기할 필요는 없습니다.



벽면을 활용한 이른바 ’수직 정원’을 만들면 됩니다.



책장만 한 크기부터 액자 크기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상추 등 채소류는 물론 고사리까지 길러 먹을 수 있고, 난을 기를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석순(충남 계룡시 금암동):"이사온지 얼마 안 됐는데 문을 열어놓지 않아도 공기가 정화되는 느낌, 쾌적한 느낌이 들어 너무 좋습니다."



키우는 기쁨에 먹는 즐거움, 실내 공기까지 정화해주는 텃밭 가꾸기가 답답한 아파트 생활에 활력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건강 지킴이’ 아파트 텃밭의 진화
    • 입력 2010-03-15 20:30:13
    • 수정2010-03-15 21:26:08
    뉴스타임
<앵커멘트>



최근 아파트 실내 공간을 활용해 만든 텃밭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봄철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직접 텃밭을 가꿔보는 것, 어떨까요?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베란다 한 편에 마련된 작은 채소밭.



상추와 치커리가 먹음직스럽게 자랐습니다.



<현장음>"아, 신기하다" "맛있겠다, 그치?"



스티로폼 박스를 활용한 상자 텃밭입니다.



집에서 직접 기른 채소를 먹기 시작하면서 아이들도 부쩍 건강해졌습니다.



<인터뷰>문희경(충남 서산시 대산읍):"아이들이 학원 다니느라 바쁜데 가까운 데서 채소 기르는 것을 처음부터 끝까지 볼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것 같습니다."



육혜숙 씨는 벌써 2년째 상자 텃밭을 가꾸는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지난해엔 방울토마토를 길렀고, 올해는 같은 자리에 대나무를 비롯한 여러 가지 식물을 함께 키우고 있습니다.



하루 한 번 분무기로 물을 뿌려주면 무럭무럭 자랄 정도로 관리도 수월합니다.



<인터뷰>육혜숙(서울시 창동): "일과 마치고 저녁에 와서 5분만 들여다보면 잘 자라니까 힘이 들 게 전혀 없습니다."



상자 텃밭의 인기는 놀라울 정도입니다.



한 시민단체가 지난해 서울에서 2만여 개의 상자를 분양했는데 불과 2~3일 만에 동났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생태교육용으로 가져간 사람이 가장 많았고, 아파트 실내 환경 개선과 유기농 야채를 직접 길러 먹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인터뷰>이강오(서울그린트러스트 사무처장):"농경민족의 피를 이어받아서인지 어디나 작은 공간이 있으면 무언가를 심으려는 의지가 아주 강해요."



상자를 놓을 공간이 없다고 텃밭을 포기할 필요는 없습니다.



벽면을 활용한 이른바 ’수직 정원’을 만들면 됩니다.



책장만 한 크기부터 액자 크기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상추 등 채소류는 물론 고사리까지 길러 먹을 수 있고, 난을 기를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석순(충남 계룡시 금암동):"이사온지 얼마 안 됐는데 문을 열어놓지 않아도 공기가 정화되는 느낌, 쾌적한 느낌이 들어 너무 좋습니다."



키우는 기쁨에 먹는 즐거움, 실내 공기까지 정화해주는 텃밭 가꾸기가 답답한 아파트 생활에 활력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