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동석 전 장관 증인 출석…오락가락 진실 공방
입력 2010.03.15 (20:30)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오늘 공판에는 당시 오찬 자리에 참석했던 강동석 전 장관이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검찰은 곽영욱 전 사장의 진술 변화가 혐의 입증과는 관계가 없다며 유죄 선고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임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6년 12월 총리공관 오찬 참석자 중 한 명인 강동석 전 건설교통부 장관.

한 전 총리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당시 오찬에 곽영욱 전 사장이 나온 것을 보고 의아하게 생각했다며 진술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한 전 총리가 곽 전 사장을 잘 부탁한다는 등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오찬 자리에서 곽 전 사장을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와는 다른 내용입니다.

식사가 끝나고 곽 전 사장과 한 전 총리가 자신보다 늦게 나왔는지 등 금품을 전달한 정황에 대해선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한 전 총리 측은 오늘도 곽 전 사장 진술을 신빙성을 두고 검찰을 압박했습니다.

검찰조사 과정에서마저 여러 차례 진술이 바뀌는데, 이는 검찰의 강압적인 수사 분위기 때문이었다는 겁니다.

검찰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돈을 의자에 두고 나왔다는 곽 전 사장의 진술은 검찰에서도 이미 했기 때문에 세부적인 진술 변화는 혐의 사실과 무관하다는 것입니다.

또 총리 공관에서 한 전 총리에게 돈을 줬고, 그 대가로 결국 남동발전 사장에 취임한 사실은 변함이 없기 때문에 유죄 입증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총리공관 내부 사진까지 등장하며 치열한 법정 공방이 계속됐지만 이번에도 5만 달러의 구체적인 전달 경위는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강동석 전 장관 증인 출석…오락가락 진실 공방
    • 입력 2010-03-15 20:30:22
    뉴스타임
<앵커 멘트>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오늘 공판에는 당시 오찬 자리에 참석했던 강동석 전 장관이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검찰은 곽영욱 전 사장의 진술 변화가 혐의 입증과는 관계가 없다며 유죄 선고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임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6년 12월 총리공관 오찬 참석자 중 한 명인 강동석 전 건설교통부 장관.

한 전 총리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당시 오찬에 곽영욱 전 사장이 나온 것을 보고 의아하게 생각했다며 진술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한 전 총리가 곽 전 사장을 잘 부탁한다는 등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오찬 자리에서 곽 전 사장을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와는 다른 내용입니다.

식사가 끝나고 곽 전 사장과 한 전 총리가 자신보다 늦게 나왔는지 등 금품을 전달한 정황에 대해선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한 전 총리 측은 오늘도 곽 전 사장 진술을 신빙성을 두고 검찰을 압박했습니다.

검찰조사 과정에서마저 여러 차례 진술이 바뀌는데, 이는 검찰의 강압적인 수사 분위기 때문이었다는 겁니다.

검찰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돈을 의자에 두고 나왔다는 곽 전 사장의 진술은 검찰에서도 이미 했기 때문에 세부적인 진술 변화는 혐의 사실과 무관하다는 것입니다.

또 총리 공관에서 한 전 총리에게 돈을 줬고, 그 대가로 결국 남동발전 사장에 취임한 사실은 변함이 없기 때문에 유죄 입증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총리공관 내부 사진까지 등장하며 치열한 법정 공방이 계속됐지만 이번에도 5만 달러의 구체적인 전달 경위는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