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천안함 인양 준비 작업에 속도
입력 2010.04.11 (07:02) 수정 2010.04.11 (22:00) 사회
조류가 빨라지는 사리 기간을 앞두고 천안함 인양 준비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민간 인양업체는 뱃머리 부분 함체를 끌어올릴 쇠사슬을 밤 8시 40분쯤 크레인과 연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뱃머리 쪽 작업은 쇠사슬이 함체와 해저 암반 사이에 끼면서 사흘째 제자리걸음을 해왔습니다.

실종자들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함미 쪽에서도 함체와 대형 크레인을 쇠사슬로 연결하는 작업을 정조 시간대를 넘겨 물살이 강해진 밤 늦게까지 계속했습니다.

이와 함께 군은 천안함 선체를 싣게 될 바지선에 사고 원인 조사용 사다리를 설치해 사고 해역에 투입하는 한편 양수기 10여 대를 투입하는 등, 인양 후 작업 준비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는 15일부터는 유속이 다시 빨라지는 사리가 시작되기 때문에 인양 시기를 예측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 천안함 인양 준비 작업에 속도
    • 입력 2010-04-11 07:02:12
    • 수정2010-04-11 22:00:07
    사회
조류가 빨라지는 사리 기간을 앞두고 천안함 인양 준비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민간 인양업체는 뱃머리 부분 함체를 끌어올릴 쇠사슬을 밤 8시 40분쯤 크레인과 연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뱃머리 쪽 작업은 쇠사슬이 함체와 해저 암반 사이에 끼면서 사흘째 제자리걸음을 해왔습니다.

실종자들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함미 쪽에서도 함체와 대형 크레인을 쇠사슬로 연결하는 작업을 정조 시간대를 넘겨 물살이 강해진 밤 늦게까지 계속했습니다.

이와 함께 군은 천안함 선체를 싣게 될 바지선에 사고 원인 조사용 사다리를 설치해 사고 해역에 투입하는 한편 양수기 10여 대를 투입하는 등, 인양 후 작업 준비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는 15일부터는 유속이 다시 빨라지는 사리가 시작되기 때문에 인양 시기를 예측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