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적막감 도는 백령도…관광객 발길 ‘뚝’
입력 2010.04.11 (07:38)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양 작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사고 여파로 백령도에는 적막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묘한 바위들로 천혜의 자연을 자랑하는 백령도.

추운 겨울을 보내고 관광객의 방문이 이어질 시기지만, 발길이 끊겼습니다.

하루 세 차례 들어오는 여객선의 탑승객도 지난해 이맘때 주말에 비해 절반으로 줄어 3백 명이 채 되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혜수(백령도 여객터미널):"부두 같지 않잖아, 터미널 같지도 않고. 주민들이나 일하는 사람들 외에는 발길이 없으니까."

일부 지역 식당은 잠정 휴업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애통한 마음 한 구석에는 사태가 장기화될까 하는 걱정이 있습니다.

<녹취> 백령도 식당 주인:"애절하게 생각하고 같이 참여해야 할 시기에 놀러다니면 되겠느냐며 예약을 취소하는 분들도 있고. 이해가 가죠"

어민들도 조업에 나서기 시작했지만, 아직 활기를 찾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해역에는 안개가 끼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등 백령도의 궂은 날씨가 적막감을 더하고 있습니다.

사고해역에서 비교적 떨어져 있는 대청도와 소청도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인터뷰> 김선옥(대청도 주민):"예전하고 비교해서 다르죠. 심리적인 타격도 크고. 빨리 종결이 되서..."

사고 해역에는 주말을 잊고 인양 작업이 한창이지만, 백령도의 일상은 아직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적막감 도는 백령도…관광객 발길 ‘뚝’
    • 입력 2010-04-11 07:38:30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인양 작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사고 여파로 백령도에는 적막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묘한 바위들로 천혜의 자연을 자랑하는 백령도.

추운 겨울을 보내고 관광객의 방문이 이어질 시기지만, 발길이 끊겼습니다.

하루 세 차례 들어오는 여객선의 탑승객도 지난해 이맘때 주말에 비해 절반으로 줄어 3백 명이 채 되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혜수(백령도 여객터미널):"부두 같지 않잖아, 터미널 같지도 않고. 주민들이나 일하는 사람들 외에는 발길이 없으니까."

일부 지역 식당은 잠정 휴업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애통한 마음 한 구석에는 사태가 장기화될까 하는 걱정이 있습니다.

<녹취> 백령도 식당 주인:"애절하게 생각하고 같이 참여해야 할 시기에 놀러다니면 되겠느냐며 예약을 취소하는 분들도 있고. 이해가 가죠"

어민들도 조업에 나서기 시작했지만, 아직 활기를 찾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해역에는 안개가 끼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등 백령도의 궂은 날씨가 적막감을 더하고 있습니다.

사고해역에서 비교적 떨어져 있는 대청도와 소청도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인터뷰> 김선옥(대청도 주민):"예전하고 비교해서 다르죠. 심리적인 타격도 크고. 빨리 종결이 되서..."

사고 해역에는 주말을 잊고 인양 작업이 한창이지만, 백령도의 일상은 아직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