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천안함 좌하단 외부 충격…‘어뢰’ 공격 가닥
입력 2010.04.17 (07: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합조단의 분석 결과, 천안함은 좌현, 그러니까 배 왼쪽의 아랫면, 가스터빈실 앞 부분에서 강한 외부 충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절단면 외에 다른 모든 부분은 온전해, 외부 충격은 어뢰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소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양된 천안함 함미의 절단면입니다.

그물에 싸여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좌현, 그러니까 배 왼쪽의 철판은 안쪽으로 휘었고, 배 오른쪽, 우현의 철판은 바깥으로 휘어 있습니다.

<녹취>윤덕용(민군합동조사단장) : "바닥 근처는 선의 좌측에서 큰 힘 작용해서 선체 포함 철판들이 안쪽으로 휘어있고, 우측에는 파손 생겨서 우측 열려있다."

내부 폭발일 경우 선체 좌우의 철판이 모두 바깥으로 휘어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외부 충격에 의한 침몰이라는게, 합조단의 분석입니다.

또 절단면을 제외한 다른 모든 부분이 온전하다는 점에서, 기뢰보다는 어뢰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합조단은 분석했습니다.

군사전문가들은 또 외부 충격이 가스 터빈실 앞 부분을 가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가스터빈실은 격실 구조가 아닌데다 공간이 넓어 가장 취약한 부분입니다.

즉, 어뢰로 추정되는 외부 충격이 배 왼쪽에서 가스터빈실 앞 부분을 강타한 뒤.

그 충격으로 발생한 에너지가 가스터빈실 위 연돌쪽으로 한꺼번에 빠져 나가면서, 연돌이 파손되고 순간 가스터빈실에 바닷물이 한꺼번에 유입돼 함미 부분에 부력이 급격히 줄면서 함수와의 부력차이로 배가 두동강 나면서 급속히 침몰했다는 분석입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천안함 좌하단 외부 충격…‘어뢰’ 공격 가닥
    • 입력 2010-04-17 07:36:40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합조단의 분석 결과, 천안함은 좌현, 그러니까 배 왼쪽의 아랫면, 가스터빈실 앞 부분에서 강한 외부 충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절단면 외에 다른 모든 부분은 온전해, 외부 충격은 어뢰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소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양된 천안함 함미의 절단면입니다.

그물에 싸여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좌현, 그러니까 배 왼쪽의 철판은 안쪽으로 휘었고, 배 오른쪽, 우현의 철판은 바깥으로 휘어 있습니다.

<녹취>윤덕용(민군합동조사단장) : "바닥 근처는 선의 좌측에서 큰 힘 작용해서 선체 포함 철판들이 안쪽으로 휘어있고, 우측에는 파손 생겨서 우측 열려있다."

내부 폭발일 경우 선체 좌우의 철판이 모두 바깥으로 휘어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외부 충격에 의한 침몰이라는게, 합조단의 분석입니다.

또 절단면을 제외한 다른 모든 부분이 온전하다는 점에서, 기뢰보다는 어뢰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합조단은 분석했습니다.

군사전문가들은 또 외부 충격이 가스 터빈실 앞 부분을 가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가스터빈실은 격실 구조가 아닌데다 공간이 넓어 가장 취약한 부분입니다.

즉, 어뢰로 추정되는 외부 충격이 배 왼쪽에서 가스터빈실 앞 부분을 강타한 뒤.

그 충격으로 발생한 에너지가 가스터빈실 위 연돌쪽으로 한꺼번에 빠져 나가면서, 연돌이 파손되고 순간 가스터빈실에 바닷물이 한꺼번에 유입돼 함미 부분에 부력이 급격히 줄면서 함수와의 부력차이로 배가 두동강 나면서 급속히 침몰했다는 분석입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