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산 고교생 180명 집단 설사…학교는 ‘쉬쉬’
입력 2010.04.20 (20:36) 수정 2010.04.20 (20:39)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산의 한 고등학교에 학생 180여명이 집단 설사 증세를 보였습니다.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상황인데도 학교는 보건소에 신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산의 한 고등학교 점심시간.



학생들이 책상에 둘러 앉아 집에서 싸온 도시락을 먹습니다.



몇몇은 라면으로 점심을 때우고 있습니다.



지난 14일부터 이 학교 학생 180여명이 설사와 복통같은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급식이 중단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학생 : "반에서 한 열명 넘게 설사하고 어떤 애는 설사를 너무 많이 해서..."



이같은 증상으로 학생 28명이 통원치료를 받았고 한 명은 병원에 입원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학교측은 증상 발생 후 닷새가 지나도록 보건 당국에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급식을 계속했습니다.



<녹취> 학교 교사 : "학생들의 동의를 받고 그런 것 때문에 조치를 좀 늦게 취했는데요. 그 점에 대해서 할 말은 없습니다."



뒤늦게 신고를 접수한 보건소는 어제부터 설사의 원인으로 의심되는 급식을 즉시 중단시키고 역학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신고가 늦은 탓에 원인 규명이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보건소 : "증상이 발생된 뒤로 신고가 지체되는 바람에 다수의 학생들에게 증상이 많이 소멸된 상태예요."



안산시는 학교 측이 신고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안산 고교생 180명 집단 설사…학교는 ‘쉬쉬’
    • 입력 2010-04-20 20:36:16
    • 수정2010-04-20 20:39:25
    뉴스타임
<앵커 멘트>



안산의 한 고등학교에 학생 180여명이 집단 설사 증세를 보였습니다.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상황인데도 학교는 보건소에 신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산의 한 고등학교 점심시간.



학생들이 책상에 둘러 앉아 집에서 싸온 도시락을 먹습니다.



몇몇은 라면으로 점심을 때우고 있습니다.



지난 14일부터 이 학교 학생 180여명이 설사와 복통같은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급식이 중단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학생 : "반에서 한 열명 넘게 설사하고 어떤 애는 설사를 너무 많이 해서..."



이같은 증상으로 학생 28명이 통원치료를 받았고 한 명은 병원에 입원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학교측은 증상 발생 후 닷새가 지나도록 보건 당국에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급식을 계속했습니다.



<녹취> 학교 교사 : "학생들의 동의를 받고 그런 것 때문에 조치를 좀 늦게 취했는데요. 그 점에 대해서 할 말은 없습니다."



뒤늦게 신고를 접수한 보건소는 어제부터 설사의 원인으로 의심되는 급식을 즉시 중단시키고 역학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신고가 늦은 탓에 원인 규명이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보건소 : "증상이 발생된 뒤로 신고가 지체되는 바람에 다수의 학생들에게 증상이 많이 소멸된 상태예요."



안산시는 학교 측이 신고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