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선거 D-42, 서울시장 선거 경선 국면 돌입
입력 2010.04.21 (20:28)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2 지방 선거의 최대 승부처인 서울 시장 선거가 본격적인 경선 국면에 돌입했습니다.

한나라당은 오는 29일 예정된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민주당은 한명숙 전 총리의 출마 선언으로 예비 후보 경쟁 구도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세훈 서울시장에 김충환, 원희룡, 나경원 의원이 도전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은 경선 일정부터 출렁이고 있습니다.

오는 29일 예정이지만 원희룡, 나경원 의원측이 천안함 희생 장병 장례 기간과 겹칠 수 있다며 강력히 연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후보단일화를 할 경우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는 배경도 있지만 오 시장이나 중앙당 모두 부정적 입장입니다.

<인터뷰>조해진(한나라당 대변인) : "경선장소를 다시 구해야하는 어려움이 그게 쉬운문제가 아니고 또 후보들간에 합의가 되야 되는거지..."

민주당은 오늘 유력한 서울 시장 후보로 꼽히던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공식 출마 선언을 했습니다.

이로써 한 전 총리와 이계안 전 의원 그리고 김성순 의원이 민주당 서울 시장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게 됐습니다.

<녹취>정세균(민주당 대표) : "한 전 총리야말로 이 시점에서 민주당이 내놓을 수 있는 최선의 카드이면서 서울시민이 선택할 수 있는 좋은 후보다."

그러나 이계안 후보 등 나머지 후보들이 중앙당이 한 전 총리를 전략 공천하려한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이 변수입니다.

여야의 경선 후보 구도가 완성되면서 이번달 말과 다음달 초 사이 본격적인 경선전이 실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지방선거 D-42, 서울시장 선거 경선 국면 돌입
    • 입력 2010-04-21 20:28:26
    뉴스타임
<앵커 멘트>

6.2 지방 선거의 최대 승부처인 서울 시장 선거가 본격적인 경선 국면에 돌입했습니다.

한나라당은 오는 29일 예정된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민주당은 한명숙 전 총리의 출마 선언으로 예비 후보 경쟁 구도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세훈 서울시장에 김충환, 원희룡, 나경원 의원이 도전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은 경선 일정부터 출렁이고 있습니다.

오는 29일 예정이지만 원희룡, 나경원 의원측이 천안함 희생 장병 장례 기간과 겹칠 수 있다며 강력히 연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후보단일화를 할 경우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는 배경도 있지만 오 시장이나 중앙당 모두 부정적 입장입니다.

<인터뷰>조해진(한나라당 대변인) : "경선장소를 다시 구해야하는 어려움이 그게 쉬운문제가 아니고 또 후보들간에 합의가 되야 되는거지..."

민주당은 오늘 유력한 서울 시장 후보로 꼽히던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공식 출마 선언을 했습니다.

이로써 한 전 총리와 이계안 전 의원 그리고 김성순 의원이 민주당 서울 시장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게 됐습니다.

<녹취>정세균(민주당 대표) : "한 전 총리야말로 이 시점에서 민주당이 내놓을 수 있는 최선의 카드이면서 서울시민이 선택할 수 있는 좋은 후보다."

그러나 이계안 후보 등 나머지 후보들이 중앙당이 한 전 총리를 전략 공천하려한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이 변수입니다.

여야의 경선 후보 구도가 완성되면서 이번달 말과 다음달 초 사이 본격적인 경선전이 실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