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늘구멍 태권도 대표 ‘이변 속출’
입력 2010.04.21 (22:03) 수정 2010.04.21 (22: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뽑기 위한 태권도 국가대표 선발전이 열렸습니다.



역시 태권도 태극마크는 국제대회 메달보다 따기 어려웠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권도 경량급의 최강자 최연호는 3회전에서 복병을 만났습니다.



고등학생인 박지웅에게 연장전끝에 무릎을 꿇었고, 패자전에서도 져 노장의 태극마크의 꿈은 무산됐습니다.



세계선수권 4연속 우승의 최연호였지만, 유독 아시안게임과 인연이 없었던 징크스를 깨지 못했습니다.



아시안게임 태극마크의 주인공들은 새 얼굴들이 차지했습니다.



남자 63kg급에서 고등학생인 이대훈이 패기를 앞세워 깜짝 1위에 올랐습니다.



<인터뷰>이대훈(한성고 3학년) : "주니어대회때 메달을 못땄는데 이번에는 꼭 따겠다."



첫날 선발전을 치른 4체급 가운데 3명이 새 얼굴인 가운데 여자 53kg급의 권은경은 아시안게임 2연속 우승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권은경(삼성에스원) : "아시안게임에서도 또 우승하겠다."



국제대회 메달보다 어렵다는 태극마크, 태권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킬 밑거름이 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바늘구멍 태권도 대표 ‘이변 속출’
    • 입력 2010-04-21 22:03:50
    • 수정2010-04-21 22:54:53
    뉴스 9
<앵커 멘트>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뽑기 위한 태권도 국가대표 선발전이 열렸습니다.



역시 태권도 태극마크는 국제대회 메달보다 따기 어려웠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권도 경량급의 최강자 최연호는 3회전에서 복병을 만났습니다.



고등학생인 박지웅에게 연장전끝에 무릎을 꿇었고, 패자전에서도 져 노장의 태극마크의 꿈은 무산됐습니다.



세계선수권 4연속 우승의 최연호였지만, 유독 아시안게임과 인연이 없었던 징크스를 깨지 못했습니다.



아시안게임 태극마크의 주인공들은 새 얼굴들이 차지했습니다.



남자 63kg급에서 고등학생인 이대훈이 패기를 앞세워 깜짝 1위에 올랐습니다.



<인터뷰>이대훈(한성고 3학년) : "주니어대회때 메달을 못땄는데 이번에는 꼭 따겠다."



첫날 선발전을 치른 4체급 가운데 3명이 새 얼굴인 가운데 여자 53kg급의 권은경은 아시안게임 2연속 우승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권은경(삼성에스원) : "아시안게임에서도 또 우승하겠다."



국제대회 메달보다 어렵다는 태극마크, 태권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킬 밑거름이 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