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A 최대어 박철우, 남느냐 떠나느냐?
입력 2010.04.23 (22:04) 수정 2010.04.23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배구연맹이 남자배구에도 FA제도를 시행하기로 발표하면서 박철우의 진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FA 최대어 박철우는 자신의 거취를 놓고 장고에 들어갔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최고의 라이트 공격수로 현대캐피탈의 공격을 이끌었던 박철우.



박철우가 배구연맹이 발표한 22명의 FA 명단에 포함되면서 그의 선택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프로 데뷔 이후 줄곧 현대에 몸담았던 박철우로선 일단 현 소속팀과의 오래된 정을 우선시했습니다.



이번 달로 계약이 끝나는 김호철 감독의 LIG행이 거론되는 점도 잔류에 무게를 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철우(현대캐피탈) : "어떻게보면 저라는 선수가 까다롭고 그럴 수 있는데, 그거 다 제쳐놓고 선수로서 되게 팀에 있어줬으면 좋겠다라는 것 자체가 기분이 좋았죠."



하지만, 연인의 아버지가 감독으로 있는 라이벌 삼성화재로 이적하는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습니다.



자신의 가치를 인정해주는 팀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싶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인터뷰>박철우(현대캐피탈) : "여러가지 말도 많고 그런데 누가 뭐라든 결국 제 선택이에요./제가 발전하고 제가 계속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곳이 가장 좋은 곳일거고요."



국내에서 사라져가는 왼손잡이 공격수라는 희소성으로 인해 다른팀의 구애를 한몸에 받고 있는 박철우.



각 팀들의 보이지 않는 물밑 경쟁이 시작되면서 박철우의 선택에 배구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FA 최대어 박철우, 남느냐 떠나느냐?
    • 입력 2010-04-23 22:04:48
    • 수정2010-04-23 22:08:32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 배구연맹이 남자배구에도 FA제도를 시행하기로 발표하면서 박철우의 진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FA 최대어 박철우는 자신의 거취를 놓고 장고에 들어갔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최고의 라이트 공격수로 현대캐피탈의 공격을 이끌었던 박철우.



박철우가 배구연맹이 발표한 22명의 FA 명단에 포함되면서 그의 선택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프로 데뷔 이후 줄곧 현대에 몸담았던 박철우로선 일단 현 소속팀과의 오래된 정을 우선시했습니다.



이번 달로 계약이 끝나는 김호철 감독의 LIG행이 거론되는 점도 잔류에 무게를 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철우(현대캐피탈) : "어떻게보면 저라는 선수가 까다롭고 그럴 수 있는데, 그거 다 제쳐놓고 선수로서 되게 팀에 있어줬으면 좋겠다라는 것 자체가 기분이 좋았죠."



하지만, 연인의 아버지가 감독으로 있는 라이벌 삼성화재로 이적하는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습니다.



자신의 가치를 인정해주는 팀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싶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인터뷰>박철우(현대캐피탈) : "여러가지 말도 많고 그런데 누가 뭐라든 결국 제 선택이에요./제가 발전하고 제가 계속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곳이 가장 좋은 곳일거고요."



국내에서 사라져가는 왼손잡이 공격수라는 희소성으로 인해 다른팀의 구애를 한몸에 받고 있는 박철우.



각 팀들의 보이지 않는 물밑 경쟁이 시작되면서 박철우의 선택에 배구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