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용은 난조, 바람과 함께 사라질 위기
입력 2010.04.23 (22:04) 수정 2010.04.23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유러피언골프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이 변덕스러운 날씨때문에 일정까지 축소했습니다.



대회 주최측의 너무 빠른 결정에 양용은은 고향무대에서 예선탈락할 위기입니다.



송전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는 가랑비와 짙은 안개로 경기 지연.



오늘은 예측 불허의 강풍에 일정축소까지, 고향에 멋진 귀향선물을 안겨주려던 양용은의 꿈이 바람과 함께 사라질 운명입니다.



양용은은 부담감과 바람때문에 이른바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플레이끝에 합계 6 오버파로 예선통과도 힘든 상황에 놓였습니다.



<인터뷰> 양용은



첫 날 4언더파를 기록한 재미교포 앤서니 김은 내일 경기에 나섭니다.



일찌감치 대회를 3라운드로 축소한다는 결정이 나 하루 휴식을 취했습니다.



<인터뷰> 앤서니 김



선두에는 강풍을 뚫고 8언더파를 기록한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태국의 자이디와 아르헨티나의 고야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양용은의 운명을 바꾼 제주의 바람이 누구에게 우승의 미풍으로 다가갈 지 모레 최종라운드에서 결정됩니다.



KBS 뉴스 송전헌입니다.
  • 양용은 난조, 바람과 함께 사라질 위기
    • 입력 2010-04-23 22:04:49
    • 수정2010-04-23 22:10:13
    뉴스 9
<앵커 멘트>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유러피언골프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이 변덕스러운 날씨때문에 일정까지 축소했습니다.



대회 주최측의 너무 빠른 결정에 양용은은 고향무대에서 예선탈락할 위기입니다.



송전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는 가랑비와 짙은 안개로 경기 지연.



오늘은 예측 불허의 강풍에 일정축소까지, 고향에 멋진 귀향선물을 안겨주려던 양용은의 꿈이 바람과 함께 사라질 운명입니다.



양용은은 부담감과 바람때문에 이른바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플레이끝에 합계 6 오버파로 예선통과도 힘든 상황에 놓였습니다.



<인터뷰> 양용은



첫 날 4언더파를 기록한 재미교포 앤서니 김은 내일 경기에 나섭니다.



일찌감치 대회를 3라운드로 축소한다는 결정이 나 하루 휴식을 취했습니다.



<인터뷰> 앤서니 김



선두에는 강풍을 뚫고 8언더파를 기록한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태국의 자이디와 아르헨티나의 고야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양용은의 운명을 바꾼 제주의 바람이 누구에게 우승의 미풍으로 다가갈 지 모레 최종라운드에서 결정됩니다.



KBS 뉴스 송전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