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충청남도
공무원이 천안시장 지지 호소…선거 개입?
입력 2010.05.06 (21:58) 수정 2010.05.06 (22: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무원들이 현직 시장인 예비 후보를 지지하는 모임을 가져 선거개입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시민단체는 관련 음성파일을 공개했습니다.



김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달 23일 밤 충남 천안 한 식당에 천안시청 공무원 40여 명이 모였습니다.



같은 고등학교 출신들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시청국장과 구청장 등이 예비후보 등록 전인 현직 시장을 지지하는 인사말과 건배사로 분위기를 띄웁니다.



<녹취> 천안시청 A국장 : "6월 2일에 성무용 시장님의 당선과 행운, 또 필승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겠습니다." <녹취>천안시청 B국장, C구청장 "시장님 당선을 위하여! 우리 모두 일당백을 위하여!"



시장도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녹취>성무용(천안시장 예비후보) : "최선을 다해서 앞으로 뛰겠습니다. 00고등학교 논두렁 걷는 힘으로 뽑아주면 한번 더 하는 거고..."



이에 앞서 지난 달 7일 천안의 특정 지역 출신 공무원 모임에서도 시 의원이 앞장서 현직 시장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천안시 의회 D의원 : "우리 성무용 시장님한테 다시 한번 큰 힘을 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성무용 시장님을 위하여!"



해당 공무원들은 일단 자신들의 발언 내용을 모두 부인했다가 녹음 파일의 존재를 알고 나서 뒤늦게 인정했습니다.



<녹취>천안시청 A국장 : "잘 기억이 안 났었는데...내용을 보니까 제가 한 이야기 녹취에 대해서는... 제가 한 것이죠"



성무용 예비후보는 단순히 격려 차원의 방문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성무용 (천안시장 예비후보) : "와 달라고 하면 안 갈 수 없잖아요? 늦게라도 가서 격려해주는 것이지..."



녹음 파일을 전달받은 천안 경실련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김동진입니다.
  • 공무원이 천안시장 지지 호소…선거 개입?
    • 입력 2010-05-06 21:58:45
    • 수정2010-05-06 22:27:44
    뉴스 9
<앵커 멘트>



공무원들이 현직 시장인 예비 후보를 지지하는 모임을 가져 선거개입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시민단체는 관련 음성파일을 공개했습니다.



김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달 23일 밤 충남 천안 한 식당에 천안시청 공무원 40여 명이 모였습니다.



같은 고등학교 출신들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시청국장과 구청장 등이 예비후보 등록 전인 현직 시장을 지지하는 인사말과 건배사로 분위기를 띄웁니다.



<녹취> 천안시청 A국장 : "6월 2일에 성무용 시장님의 당선과 행운, 또 필승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겠습니다." <녹취>천안시청 B국장, C구청장 "시장님 당선을 위하여! 우리 모두 일당백을 위하여!"



시장도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녹취>성무용(천안시장 예비후보) : "최선을 다해서 앞으로 뛰겠습니다. 00고등학교 논두렁 걷는 힘으로 뽑아주면 한번 더 하는 거고..."



이에 앞서 지난 달 7일 천안의 특정 지역 출신 공무원 모임에서도 시 의원이 앞장서 현직 시장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천안시 의회 D의원 : "우리 성무용 시장님한테 다시 한번 큰 힘을 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성무용 시장님을 위하여!"



해당 공무원들은 일단 자신들의 발언 내용을 모두 부인했다가 녹음 파일의 존재를 알고 나서 뒤늦게 인정했습니다.



<녹취>천안시청 A국장 : "잘 기억이 안 났었는데...내용을 보니까 제가 한 이야기 녹취에 대해서는... 제가 한 것이죠"



성무용 예비후보는 단순히 격려 차원의 방문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성무용 (천안시장 예비후보) : "와 달라고 하면 안 갈 수 없잖아요? 늦게라도 가서 격려해주는 것이지..."



녹음 파일을 전달받은 천안 경실련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김동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