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합조단 발표에도 풀리지 않은 의문점
입력 2010.05.21 (08: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합동조사단 발표로 많은 의문들이 해소 됐습니다만 왜 북한이 자신의 소행임을 드러내는 1번 글자를 지우지 않았을까 등 새로운 긍금증도 생겼습니다.

김덕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소형 잠수정이 중어뢰 발사가능?

민군합동조사단은 천안함을 침몰시킨 것은 북한의 연어급 잠수정에서 발사된 중어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소형 잠수정은 보통 길이 2.9미터, 무게 300kg의 경어뢰를 탑재하는데 길이가 두 배, 무게는 6배 더 무거운 중어뢰를 싣고와 타격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이에대해 군 당국은 외부발사관을 부착해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1번' 글자 왜 지우지 않았나.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임을 밝혀준 확실한 단서 가운데 하나는 어뢰 추진부에 씌여진 '1번' 글자입니다.

그런데 북한이 1번이라는 글자를 써 놨다는 자체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드러내는 일인데도 왜 이를 지우지 않았느냐 하는 점입니다.

군 전문가들은 제조 과정에서 부품 식별을 위해 써 놓은 것이고 북한 무기에서 발견되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합니다.

물기둥 설명 바뀐 이유는?

군이 최초 천안함 폭발 당시 물기둥이 없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가 오늘은 물기둥이 나타났다며 입장을 왜 바꿨냐는 것입니다.

합동조사단은 백령도 해안 초병이 2-3초간 백미터의 백색섬광 기둥을 봤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당시 좌현 견시병의 얼굴에 물이 튄 사실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합조단 발표에도 풀리지 않은 의문점
    • 입력 2010-05-21 08:44: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합동조사단 발표로 많은 의문들이 해소 됐습니다만 왜 북한이 자신의 소행임을 드러내는 1번 글자를 지우지 않았을까 등 새로운 긍금증도 생겼습니다.

김덕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소형 잠수정이 중어뢰 발사가능?

민군합동조사단은 천안함을 침몰시킨 것은 북한의 연어급 잠수정에서 발사된 중어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소형 잠수정은 보통 길이 2.9미터, 무게 300kg의 경어뢰를 탑재하는데 길이가 두 배, 무게는 6배 더 무거운 중어뢰를 싣고와 타격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이에대해 군 당국은 외부발사관을 부착해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1번' 글자 왜 지우지 않았나.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임을 밝혀준 확실한 단서 가운데 하나는 어뢰 추진부에 씌여진 '1번' 글자입니다.

그런데 북한이 1번이라는 글자를 써 놨다는 자체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드러내는 일인데도 왜 이를 지우지 않았느냐 하는 점입니다.

군 전문가들은 제조 과정에서 부품 식별을 위해 써 놓은 것이고 북한 무기에서 발견되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합니다.

물기둥 설명 바뀐 이유는?

군이 최초 천안함 폭발 당시 물기둥이 없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가 오늘은 물기둥이 나타났다며 입장을 왜 바꿨냐는 것입니다.

합동조사단은 백령도 해안 초병이 2-3초간 백미터의 백색섬광 기둥을 봤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당시 좌현 견시병의 얼굴에 물이 튄 사실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