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타자 김대현 선두 ‘연속 우승 도전’
입력 2010.05.21 (08:44) 수정 2010.05.21 (08: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경오픈대회 챔피언인 김대현이 SK텔레콤 오픈 골프 첫 날 경기에서 공동 선두로 나섰습니다.

최경주와 나상욱은 나란히 2언더파, 공동 24위에 올랐습니다.

김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장타자 김대현은 단 한개의 보기도 없이 경기를 마쳤습니다.

버디만 6개를 잡아 6언더파 공동 선두에 나섰습니다.

첫 날 '노보기플레이'를 펼치고 우승했던 지난 매경오픈 대회를 떠올리게 하는 상쾌한 출발입니다.

<인터뷰> 김대현(하이트) : " 첫날부터 4일동안 공격적으로 하겠다."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최경주는 나상욱과 함께 2언더파 공동 24위로 첫 날을 마쳤습니다.

<인터뷰> 최경주

24살 동갑내기 이승호와 배상문도 첫 날 상쾌하게 출발했습니다.

이승호는 6언더파로 공동선두, 지난 해 상금왕 배상문은 4언더파 공동 9위에 올랐습니다.

이밖에 황재민과 호주 선수 2명이 6언더파를 쳐, 첫 날 5명의 선수가 공동 선두를 기록했습니다.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여자골프에서는 유소연과 서희경, 양수진과 최혜용 이보미 등이 32강이 겨루는 2회전에 진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 장타자 김대현 선두 ‘연속 우승 도전’
    • 입력 2010-05-21 08:44:52
    • 수정2010-05-21 08:46:4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매경오픈대회 챔피언인 김대현이 SK텔레콤 오픈 골프 첫 날 경기에서 공동 선두로 나섰습니다.

최경주와 나상욱은 나란히 2언더파, 공동 24위에 올랐습니다.

김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장타자 김대현은 단 한개의 보기도 없이 경기를 마쳤습니다.

버디만 6개를 잡아 6언더파 공동 선두에 나섰습니다.

첫 날 '노보기플레이'를 펼치고 우승했던 지난 매경오픈 대회를 떠올리게 하는 상쾌한 출발입니다.

<인터뷰> 김대현(하이트) : " 첫날부터 4일동안 공격적으로 하겠다."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최경주는 나상욱과 함께 2언더파 공동 24위로 첫 날을 마쳤습니다.

<인터뷰> 최경주

24살 동갑내기 이승호와 배상문도 첫 날 상쾌하게 출발했습니다.

이승호는 6언더파로 공동선두, 지난 해 상금왕 배상문은 4언더파 공동 9위에 올랐습니다.

이밖에 황재민과 호주 선수 2명이 6언더파를 쳐, 첫 날 5명의 선수가 공동 선두를 기록했습니다.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여자골프에서는 유소연과 서희경, 양수진과 최혜용 이보미 등이 32강이 겨루는 2회전에 진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