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美, “금융 등 독자 제재”…하원, 규탄결의안 채택
입력 2010.05.2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구체적 방안을 거론하며 북한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상원에 이어서 하원까지 대북 규탄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워싱턴. 정인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백악관과 국무부, 국방부 등 미 핵심부처 모두가 거의 동시에 천안함 대응 방안을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안보리 상정 등 다양한 제재를 예고했습니다.

<녹취>깁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미국은 분명 이번 '침략행위'를 강력히 규탄합니다. 이번 일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사안입니다."

국무부는 미국의 독자 금융 제재라는 구체적인 대안까지 거론했습니다.

<녹취>크롤리(미국 국무부 차관보) : "미국은 금융 분야 등에서 독자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있습니다."

신중하지만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작업을 진행중임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

게이츠 국방장관은 한국이 주도하고 미국이 지원하는 형태의 대북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녹취>게이츠(미국 국방장관) : "당연히 한국 정부가 향후 대응을 주도적으로 결정하고 미국은 매우 긴밀히 협의하며 지원하는 수순이 될 겁니다."

또 한미 합참의장간 전화 협의를 통해 모든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밝혔습니다.

미 의회도 나서 상원에 이어 하원까지 대북 규탄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또 대선 주자들이었던 매케인과 케리 등 상하원의 중량급 인사들이 잇따라 강력한 대북 응징을 주문하는 비난성명을 쏟아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정인석입니다.
  • 美, “금융 등 독자 제재”…하원, 규탄결의안 채택
    • 입력 2010-05-21 22:07:29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구체적 방안을 거론하며 북한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상원에 이어서 하원까지 대북 규탄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워싱턴. 정인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백악관과 국무부, 국방부 등 미 핵심부처 모두가 거의 동시에 천안함 대응 방안을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안보리 상정 등 다양한 제재를 예고했습니다.

<녹취>깁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미국은 분명 이번 '침략행위'를 강력히 규탄합니다. 이번 일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사안입니다."

국무부는 미국의 독자 금융 제재라는 구체적인 대안까지 거론했습니다.

<녹취>크롤리(미국 국무부 차관보) : "미국은 금융 분야 등에서 독자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있습니다."

신중하지만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작업을 진행중임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

게이츠 국방장관은 한국이 주도하고 미국이 지원하는 형태의 대북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녹취>게이츠(미국 국방장관) : "당연히 한국 정부가 향후 대응을 주도적으로 결정하고 미국은 매우 긴밀히 협의하며 지원하는 수순이 될 겁니다."

또 한미 합참의장간 전화 협의를 통해 모든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밝혔습니다.

미 의회도 나서 상원에 이어 하원까지 대북 규탄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또 대선 주자들이었던 매케인과 케리 등 상하원의 중량급 인사들이 잇따라 강력한 대북 응징을 주문하는 비난성명을 쏟아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정인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