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족 나들이객 ‘북적’…고속도로 곳곳 ‘정체’
입력 2010.05.22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궂은 날씨에 귀경길 서두르는 분들이 많아선지 고속도로가 꽤 밀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낮에는 가족끼리 연휴를 즐기는 나들이객들이 많았습니다. 김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탈을 쓴 광대가 한바탕 마당놀이를 펼칩니다.

함께 웃으며 즐기는 사이 어느덧 관객은 마당놀이의 주인공이 됩니다.

난생 처음 아빠와 함께 대패를 다뤄보고... 지금은 보기 힘든 부모 세대의 놀이도 마음껏 즐깁니다.

<인터뷰> 이우범(경기도 고양시) : "교육적인 면이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얘네들 세대가 우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고."

<인터뷰> 성수민(서울시 내발산동) : "새끼 꼬기를 제가 못했는데 엄마가 너무 잘하셔서 신기했어요."

드넓게 펼쳐진 푸른 목장.

아이들은 귀여운 양들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정성스레 풀을 먹이던 개구쟁이들, 어느새 으젓한 목동이 됩니다.

<인터뷰> 이희숙(서울시 창동) : "비온다 그래서 걱정 많이 했는데 많이덥지도 않고 날씨가 좋은 것 같아요."

추웠던 초봄 탓에 예년보다 철쭉 피는 시기가 늦어졌지만, 산을 찾은 등산객들에겐 이제 얼굴을 내미는 꽃봉오리도 예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윤소영(서울시 명일동) : "다들 너무 좋아하고, 잘 올라왔고, 분홍색 철쭉이 간간이 보여서 너무 예뻐요."

한편 연휴 둘째날인 오늘 귀경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오후 들어 수도권 주요 고속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가족 나들이객 ‘북적’…고속도로 곳곳 ‘정체’
    • 입력 2010-05-22 21:47:16
    뉴스 9
<앵커 멘트>

궂은 날씨에 귀경길 서두르는 분들이 많아선지 고속도로가 꽤 밀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낮에는 가족끼리 연휴를 즐기는 나들이객들이 많았습니다. 김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탈을 쓴 광대가 한바탕 마당놀이를 펼칩니다.

함께 웃으며 즐기는 사이 어느덧 관객은 마당놀이의 주인공이 됩니다.

난생 처음 아빠와 함께 대패를 다뤄보고... 지금은 보기 힘든 부모 세대의 놀이도 마음껏 즐깁니다.

<인터뷰> 이우범(경기도 고양시) : "교육적인 면이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얘네들 세대가 우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고."

<인터뷰> 성수민(서울시 내발산동) : "새끼 꼬기를 제가 못했는데 엄마가 너무 잘하셔서 신기했어요."

드넓게 펼쳐진 푸른 목장.

아이들은 귀여운 양들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정성스레 풀을 먹이던 개구쟁이들, 어느새 으젓한 목동이 됩니다.

<인터뷰> 이희숙(서울시 창동) : "비온다 그래서 걱정 많이 했는데 많이덥지도 않고 날씨가 좋은 것 같아요."

추웠던 초봄 탓에 예년보다 철쭉 피는 시기가 늦어졌지만, 산을 찾은 등산객들에겐 이제 얼굴을 내미는 꽃봉오리도 예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윤소영(서울시 명일동) : "다들 너무 좋아하고, 잘 올라왔고, 분홍색 철쭉이 간간이 보여서 너무 예뻐요."

한편 연휴 둘째날인 오늘 귀경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오후 들어 수도권 주요 고속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