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글 간판까지 등장…‘원정 도박’의 유혹
입력 2010.05.22 (21:47) 수정 2010.05.22 (23: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필리핀 마닐라엔 한글 간판을 내건 도박장들이 등장했다고 합니다. 원정도박, 이젠 소수 부유층뿐 아니라 일반 관광객들도 유혹을 당하고 있다는 겁니다. 박희봉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마닐라 시내의 한 포커 클럽입니다.

클럽에 들어서자마자 필리핀인 직원이 한국말로 인사를 건넵니다.

<녹취> "어서오세요, 손님!"

늦은 밤이지만 클럽 곳곳에서 포커를 즐기는 한국인들이 눈에 띕니다.

한번에 판이 적게는 몇만 원부터 많게는 몇십만 원까지 오갑니다.

게임을 잘 모르는 관광객들에겐 한국인 직원이 다가와 친절하게 게임방법까지 설명해줍니다.

<인터뷰>한국인 직원 : "(세븐 포커에요? 홀덤이에요?) 홀덤이요! 제가 치니까요 오른쪽에서 같이 하시면 되요."

아예 한글 간판을 내건 도박장들도 등장했습니다.

카지노 앞 환전상에도, 카지노 안에서도, 한글 안내판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평범한 관광객으로 왔다가 도박에 빠져 거액을 날리고 현지에 눌러앉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도박 중독자 : "카지노로 전 재산 탕진하고 갈 곳 없고, 가족들 얼굴 볼 수 없고 말도 할 수 없는 그 심정. 여권 맡기고 돈을 빌렸어요. 그 돈 다 잃었어요. 그러고 (현지에서) 잠수 타는 거죠."

심지어는 도박을 하기 위해 현지 유학생들의 여권까지 동원됩니다.

일부 카지노의 경우 한 사람이 칩으로 환전할 수 있는 횟수가 제한돼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박모 씨(현지 유학생) : "한국에서 온 카지노 손님들이 '언더 네임'이라고... 이름을 쓰는 거에요. 제 여권 이름을. 그리고 그 사람들이 돈을 (칩으로) 바꿔서 카지노 게임을 하는 거죠."

소수 부유층의 얘기로 생각되던 원정 도박, 이제 일반 관광객과 유학생들에게까지 유혹의 손길을 뻗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 한글 간판까지 등장…‘원정 도박’의 유혹
    • 입력 2010-05-22 21:47:18
    • 수정2010-05-22 23:26:14
    뉴스 9
<앵커 멘트>

필리핀 마닐라엔 한글 간판을 내건 도박장들이 등장했다고 합니다. 원정도박, 이젠 소수 부유층뿐 아니라 일반 관광객들도 유혹을 당하고 있다는 겁니다. 박희봉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마닐라 시내의 한 포커 클럽입니다.

클럽에 들어서자마자 필리핀인 직원이 한국말로 인사를 건넵니다.

<녹취> "어서오세요, 손님!"

늦은 밤이지만 클럽 곳곳에서 포커를 즐기는 한국인들이 눈에 띕니다.

한번에 판이 적게는 몇만 원부터 많게는 몇십만 원까지 오갑니다.

게임을 잘 모르는 관광객들에겐 한국인 직원이 다가와 친절하게 게임방법까지 설명해줍니다.

<인터뷰>한국인 직원 : "(세븐 포커에요? 홀덤이에요?) 홀덤이요! 제가 치니까요 오른쪽에서 같이 하시면 되요."

아예 한글 간판을 내건 도박장들도 등장했습니다.

카지노 앞 환전상에도, 카지노 안에서도, 한글 안내판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평범한 관광객으로 왔다가 도박에 빠져 거액을 날리고 현지에 눌러앉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도박 중독자 : "카지노로 전 재산 탕진하고 갈 곳 없고, 가족들 얼굴 볼 수 없고 말도 할 수 없는 그 심정. 여권 맡기고 돈을 빌렸어요. 그 돈 다 잃었어요. 그러고 (현지에서) 잠수 타는 거죠."

심지어는 도박을 하기 위해 현지 유학생들의 여권까지 동원됩니다.

일부 카지노의 경우 한 사람이 칩으로 환전할 수 있는 횟수가 제한돼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박모 씨(현지 유학생) : "한국에서 온 카지노 손님들이 '언더 네임'이라고... 이름을 쓰는 거에요. 제 여권 이름을. 그리고 그 사람들이 돈을 (칩으로) 바꿔서 카지노 게임을 하는 거죠."

소수 부유층의 얘기로 생각되던 원정 도박, 이제 일반 관광객과 유학생들에게까지 유혹의 손길을 뻗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