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북한 “‘선전 포고’로 간주…남북 간 모든 관계 단절”
입력 2010.05.26 (06:40) 수정 2010.05.26 (06: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 위원회가 우리 정부의 천안함 대응조치에 대해 '남북간 모든 관계의 단절'을 선언했습니다.

또 이명박 대통령 임기 동안 일체의 당국간 대화와 접촉을 하지 않겠다면서 모두 8개 항의 행동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소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어제 밤 늦게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고 우리 정부의 천안함 후속 대응조치를 '선전포고'로 간주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조선중앙 TV : "어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제부터 북남관계 폐쇄, 북남불가침합의 전면파기, 북남협력사업 전면 철페의 단호한 행동조치에 들어간다는 것을 정식 선포한다."

조평통은 이에 따라 1단계로 8개 항의 행동조치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먼저 남북간 모든 관계를 단절하고, 이명박 정부 임기 기간 일체의 남북 당구간 대화와 접촉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어 판문점 적십자사 연락대표들의 사업을 완전 중지하고,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연계를 단절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개성공단 안에 있는 남북경제협력협의 사무소를 동결, 철폐하고 남측 관계자들을 즉시 전원 추방한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러나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개성공단과 입주기업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또 우리 군이 재개한 '대북 심리전'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반격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 선박과 항공기의 북측 영해, 영공 통과를 전면금지하고 ⑧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문제를 '전시법'에 따라 처리한다고 말했습니다.

조평통은 이미 천안함 발표 다음날, '현 사태를 전쟁국면으로 간주하고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담화는 지난 24일 발표된 우리 정부의 천안함 후속 대응조치에 대한 '맞대응'으로 보입니다.

특히 북한이 남북간 모든 통신을 단절하고 개성공단 내 남북경제협력협의 사무소 폐쇄와 관계자 전원 추방이란 카드를 들고 나오면서, 개성공단도 파국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북한 “‘선전 포고’로 간주…남북 간 모든 관계 단절”
    • 입력 2010-05-26 06:40:22
    • 수정2010-05-26 06:59: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 위원회가 우리 정부의 천안함 대응조치에 대해 '남북간 모든 관계의 단절'을 선언했습니다.

또 이명박 대통령 임기 동안 일체의 당국간 대화와 접촉을 하지 않겠다면서 모두 8개 항의 행동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소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어제 밤 늦게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고 우리 정부의 천안함 후속 대응조치를 '선전포고'로 간주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조선중앙 TV : "어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제부터 북남관계 폐쇄, 북남불가침합의 전면파기, 북남협력사업 전면 철페의 단호한 행동조치에 들어간다는 것을 정식 선포한다."

조평통은 이에 따라 1단계로 8개 항의 행동조치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먼저 남북간 모든 관계를 단절하고, 이명박 정부 임기 기간 일체의 남북 당구간 대화와 접촉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어 판문점 적십자사 연락대표들의 사업을 완전 중지하고,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연계를 단절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개성공단 안에 있는 남북경제협력협의 사무소를 동결, 철폐하고 남측 관계자들을 즉시 전원 추방한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러나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개성공단과 입주기업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또 우리 군이 재개한 '대북 심리전'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반격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 선박과 항공기의 북측 영해, 영공 통과를 전면금지하고 ⑧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문제를 '전시법'에 따라 처리한다고 말했습니다.

조평통은 이미 천안함 발표 다음날, '현 사태를 전쟁국면으로 간주하고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담화는 지난 24일 발표된 우리 정부의 천안함 후속 대응조치에 대한 '맞대응'으로 보입니다.

특히 북한이 남북간 모든 통신을 단절하고 개성공단 내 남북경제협력협의 사무소 폐쇄와 관계자 전원 추방이란 카드를 들고 나오면서, 개성공단도 파국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