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美 전문가 “중국, 거부권 행사 안 하길”
입력 2010.05.26 (13:35) 수정 2010.05.26 (20:06) 국제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연구 책임자 겸 조지타운대 교수는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테이블에 오를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는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밝혔습니다.

차 교수는 연구소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천안함 사건 이후 중국의 대북 대응이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불확실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된 중국의 행동은 어설프고 약했으며 시대착오적이었다"고 지적하며 "중국은 공개적인 무대에서 북한의 변호사와 같은 역할을 기본적으로 해 왔으며, 한반도에서 현상 유지를 위해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 美 전문가 “중국, 거부권 행사 안 하길”
    • 입력 2010-05-26 13:35:47
    • 수정2010-05-26 20:06:22
    국제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연구 책임자 겸 조지타운대 교수는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테이블에 오를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는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밝혔습니다.

차 교수는 연구소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천안함 사건 이후 중국의 대북 대응이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불확실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된 중국의 행동은 어설프고 약했으며 시대착오적이었다"고 지적하며 "중국은 공개적인 무대에서 북한의 변호사와 같은 역할을 기본적으로 해 왔으며, 한반도에서 현상 유지를 위해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