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교육감
수도권 교육감후보, 이념 따라 ‘연대’
입력 2010.05.28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교육감 선거가 이제 닷새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선거가 임박해지면서 수도권 후보들이 줄줄이 보수와 진보, 이념에 따라 뭉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세불리기 속에 정책 대결이 뒷전으로 밀리는 건 아닌지 우려도 큽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수진영 교육감 단일 후보인 서울의 이원희, 경기의 정진곤 후보가 '반 전교조' 노선을 내세우며 연대에 나섰습니다.

<녹취> 정진곤(경기도교육감 후보/보수) : "대한민국 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해 반교육, 이념 세력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두 후보는 부적격 교원 10% 퇴출, 학생 안전보장, 교육 격차 해소 등 5가지 공동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진보진영의 단일 후보들도 세력 모으기에 들어갔습니다.

서울의 곽노현, 경기 김상곤, 인천 이청연 후보 등은 이명박 정부의 특권 교육을 심판하겠다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김상곤(경기도교육감 후보/진보) : "특권층을 재생산하는 대물림 특권 교육, 대물림 절망 교육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3대 공동 공약으로 혁신학교 도입과 교육비리 척결, 친환경 무상급식 등을 내걸었습니다.

교육감 선거에서는 정당과 정책 연대를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선거가 가까워오면서 정치권의 지원사격도 잇따라 선거법 위반 논란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어제, 보수성향 후보들의 회견에는 진수희, 정두언 등 한나라당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진보성향 후보들도 최근 야권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들과 사실상 무상급식 정책 연대를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 수도권 교육감후보, 이념 따라 ‘연대’
    • 입력 2010-05-28 07:07: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교육감 선거가 이제 닷새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선거가 임박해지면서 수도권 후보들이 줄줄이 보수와 진보, 이념에 따라 뭉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세불리기 속에 정책 대결이 뒷전으로 밀리는 건 아닌지 우려도 큽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수진영 교육감 단일 후보인 서울의 이원희, 경기의 정진곤 후보가 '반 전교조' 노선을 내세우며 연대에 나섰습니다.

<녹취> 정진곤(경기도교육감 후보/보수) : "대한민국 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해 반교육, 이념 세력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두 후보는 부적격 교원 10% 퇴출, 학생 안전보장, 교육 격차 해소 등 5가지 공동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진보진영의 단일 후보들도 세력 모으기에 들어갔습니다.

서울의 곽노현, 경기 김상곤, 인천 이청연 후보 등은 이명박 정부의 특권 교육을 심판하겠다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김상곤(경기도교육감 후보/진보) : "특권층을 재생산하는 대물림 특권 교육, 대물림 절망 교육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3대 공동 공약으로 혁신학교 도입과 교육비리 척결, 친환경 무상급식 등을 내걸었습니다.

교육감 선거에서는 정당과 정책 연대를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선거가 가까워오면서 정치권의 지원사격도 잇따라 선거법 위반 논란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어제, 보수성향 후보들의 회견에는 진수희, 정두언 등 한나라당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진보성향 후보들도 최근 야권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들과 사실상 무상급식 정책 연대를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