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2 지방선거
지방선거, 무소속·여성 후보들 ‘약진’
입력 2010.06.04 (07:39) 수정 2010.06.04 (08: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선거에서는 무소속 후보와 여성 후보들의 약진도 눈에 띄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소속 후보들은 한나라당과 민주당 강세지역에서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상당수가 정당 공천에서 탈락한 경우입니다.

최대 이변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지역구인 대구 달성군수 선거로 꼽힙니다.

박 전 대표가 지원한 후보를 제치고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인터뷰> 김문오(달성군수 당선자) : "이대로는 안된다 바꿔야 한다는 군민 여러분의 염원이 이번에 승리를 가져왔습니다."

전남 강진에선 정당 공천을 폐지해야 한다며 무소속으로 출마한 황주홍 후보가 선출됐습니다.

<인터뷰> 황주홍(강진군수 당선자) : "정당 공천 제도가 지방 자치 발전의 최악의 걸림돌이라는 사실을 이번 선거 통해서 확실하게 입증했다."

무소속 후보들은 전국 2백 28개 기초단체장 가운데 15%에 달하는 36곳을 차지했습니다.

여성 기초단체장도 26명 가운데 6명이 당선돼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한나라당이 5명, 민주당이 1명입니다.

여성 기초단체장은 지난 1995년 1회 지방선거에서 1명이 당선된 이후 큰 변화가 없었으나, 이번 선거부터 여성 의무공천제가 도입돼 약진했다는 평갑니다.

광역단체장에 도전한 여성 후보 3명 가운데는 한명숙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선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지방선거, 무소속·여성 후보들 ‘약진’
    • 입력 2010-06-04 07:39:05
    • 수정2010-06-04 08:02: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선거에서는 무소속 후보와 여성 후보들의 약진도 눈에 띄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소속 후보들은 한나라당과 민주당 강세지역에서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상당수가 정당 공천에서 탈락한 경우입니다.

최대 이변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지역구인 대구 달성군수 선거로 꼽힙니다.

박 전 대표가 지원한 후보를 제치고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인터뷰> 김문오(달성군수 당선자) : "이대로는 안된다 바꿔야 한다는 군민 여러분의 염원이 이번에 승리를 가져왔습니다."

전남 강진에선 정당 공천을 폐지해야 한다며 무소속으로 출마한 황주홍 후보가 선출됐습니다.

<인터뷰> 황주홍(강진군수 당선자) : "정당 공천 제도가 지방 자치 발전의 최악의 걸림돌이라는 사실을 이번 선거 통해서 확실하게 입증했다."

무소속 후보들은 전국 2백 28개 기초단체장 가운데 15%에 달하는 36곳을 차지했습니다.

여성 기초단체장도 26명 가운데 6명이 당선돼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한나라당이 5명, 민주당이 1명입니다.

여성 기초단체장은 지난 1995년 1회 지방선거에서 1명이 당선된 이후 큰 변화가 없었으나, 이번 선거부터 여성 의무공천제가 도입돼 약진했다는 평갑니다.

광역단체장에 도전한 여성 후보 3명 가운데는 한명숙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선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