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2 지방선거
1.2위 표차보다 무효표 10배 이상 많아
입력 2010.06.04 (07:39) 수정 2010.06.04 (08: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선거 사상 처음으로 유권자 한 명이 여덟 장의 투표용지에 기표하는 '1인 8표 제'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시행됐죠.

그래서인지 무효 표가 그 어느 때보다 많이 나왔습니다.

심지어 1,2위 득표차 보다 무효표가 10배 이상 많은 지역도 있습니다.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권 단일 후보와 한나라당 후보 간 경합으로, 경북 최대 격전지로 꼽혔던 상주 시장 선거.

결과는 335표 차로 야권 후보가 승리했지만 무효표가 무려 4,7백여표로 득표차보다 열 배 이상 많았습니다.

<인터뷰>유권자 : "기표란도 좁아 노인들은 칸 안에 찍기도 어렵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고요"

후보인지도가 낮은 교육감 선거에서는 무효표가 더 심각했습니다.

16곳 중 6곳에서 무효표가 1,2위간 득표차보다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후보가 비교적 잘 알려진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도 무효표가 2.4%나 나왔습니다.

경기지사 선거의 경우 무효표가 4%인 18만3천여표로 1,2 위 후보간 격차인 19만 천여 표와 비슷했습니다.

서울을 제외하고 모든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무효표가 지난 선거때보다 증가했습니다.

무효표는 주로 기표란에 기표를 안했거나 중도 사퇴한 후보에게 기표를 한 경우가 많다고 선관위는 설명했습니다.

<인터뷰>안효수(선관위 단장) : "아직 원인분석을 해봐야 하지만 뽑아야 하는 사람 수가 많아 아예 관심을 가지지 않거나, 투표 전 사퇴한 후보가 있기 떄문에"

그러나 노인들에게는 기표란이 너무 좁고 사전 홍보 부족 등 관리상 문제도 적지 않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 1.2위 표차보다 무효표 10배 이상 많아
    • 입력 2010-06-04 07:39:06
    • 수정2010-06-04 08:34: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선거 사상 처음으로 유권자 한 명이 여덟 장의 투표용지에 기표하는 '1인 8표 제'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시행됐죠.

그래서인지 무효 표가 그 어느 때보다 많이 나왔습니다.

심지어 1,2위 득표차 보다 무효표가 10배 이상 많은 지역도 있습니다.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권 단일 후보와 한나라당 후보 간 경합으로, 경북 최대 격전지로 꼽혔던 상주 시장 선거.

결과는 335표 차로 야권 후보가 승리했지만 무효표가 무려 4,7백여표로 득표차보다 열 배 이상 많았습니다.

<인터뷰>유권자 : "기표란도 좁아 노인들은 칸 안에 찍기도 어렵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고요"

후보인지도가 낮은 교육감 선거에서는 무효표가 더 심각했습니다.

16곳 중 6곳에서 무효표가 1,2위간 득표차보다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후보가 비교적 잘 알려진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도 무효표가 2.4%나 나왔습니다.

경기지사 선거의 경우 무효표가 4%인 18만3천여표로 1,2 위 후보간 격차인 19만 천여 표와 비슷했습니다.

서울을 제외하고 모든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무효표가 지난 선거때보다 증가했습니다.

무효표는 주로 기표란에 기표를 안했거나 중도 사퇴한 후보에게 기표를 한 경우가 많다고 선관위는 설명했습니다.

<인터뷰>안효수(선관위 단장) : "아직 원인분석을 해봐야 하지만 뽑아야 하는 사람 수가 많아 아예 관심을 가지지 않거나, 투표 전 사퇴한 후보가 있기 떄문에"

그러나 노인들에게는 기표란이 너무 좁고 사전 홍보 부족 등 관리상 문제도 적지 않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