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천안문 사태 21주년 ‘긴장 고조’
입력 2010.06.04 (13:05) 수정 2010.06.04 (13: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천안문 사태가 발생한지 21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중국정부의 진상규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시위가 홍콩 등에서 벌어지는 가운데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경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베이징 천안문 광장.

천안문 사태 21주년을 맞아 경찰병력이 집중 배치됐습니다.

취재진의 접근도 엄격히 통제되고 있습니다.

<인터뷰>경찰:"찍지 마세요."

하지만 중국 본토 밖에서는 올해도 어김없이 천안문 사태 진상규명과 사과요구가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에서는 시위대 수천여명이 진상규명과 정치범 석방을 주장하며 거리로 나왔습니다.

<인터뷰>리척얀(홍콩연합 대변인):"비록 중국의 경제가 많이 발전했지만 후진적인 인권 실태는 부끄러운 일입니다."

타이완에서는 마잉주 총통과 야당인 민진당이 희생자에게 배상하고 망명자 귀국을 허용하라며 중국정부를 압박했습니다.

중국정부는 이같은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인터뷰>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정치적인 풍파와 모든 관련문제에 대해 이미 명확한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또 개혁개방 성과는 당시 선택이 적절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밝혔습니다.

천안문 사태와 관련한 국제사회의 요구에 여전히 응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셈입니다.

베이징에서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 中, 천안문 사태 21주년 ‘긴장 고조’
    • 입력 2010-06-04 13:05:18
    • 수정2010-06-04 13:47:50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은 천안문 사태가 발생한지 21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중국정부의 진상규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시위가 홍콩 등에서 벌어지는 가운데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경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베이징 천안문 광장.

천안문 사태 21주년을 맞아 경찰병력이 집중 배치됐습니다.

취재진의 접근도 엄격히 통제되고 있습니다.

<인터뷰>경찰:"찍지 마세요."

하지만 중국 본토 밖에서는 올해도 어김없이 천안문 사태 진상규명과 사과요구가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에서는 시위대 수천여명이 진상규명과 정치범 석방을 주장하며 거리로 나왔습니다.

<인터뷰>리척얀(홍콩연합 대변인):"비록 중국의 경제가 많이 발전했지만 후진적인 인권 실태는 부끄러운 일입니다."

타이완에서는 마잉주 총통과 야당인 민진당이 희생자에게 배상하고 망명자 귀국을 허용하라며 중국정부를 압박했습니다.

중국정부는 이같은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인터뷰>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정치적인 풍파와 모든 관련문제에 대해 이미 명확한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또 개혁개방 성과는 당시 선택이 적절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밝혔습니다.

천안문 사태와 관련한 국제사회의 요구에 여전히 응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셈입니다.

베이징에서KBS 뉴스 이경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