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상의 지혜 ‘방짜 유기’ 기법 공개
입력 2010.06.0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놋쇠로 된 전통용기 방짜유기를 만드는 비법이 공개됐습니다.

왜 우리조상의 손재주가 뛰어난지 보기만 해도 금세 느끼실 겁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섭씨 천3백 도의 숯불에 구리와 주석을 섞어 녹입니다.

쇳덩어리를 두드리고 또 달구기를 수십 차례, 오목하게 그릇의 기본 형태를 잡는 우김질까지.

오직 수작업으로 하다보니 장정 대여섯으로도 반나절이 넘습니다.

<인터뷰> 이봉주(중요무형문화재 77호) : "일 배울 때는 전기가 귀해서 바람 내는 건 풀무로 하고 늘리는 건 매질로만 늘리고 순전히 인체 노동으로만 했어요."

요강의 형태로 오므리는 조림질 기술은 국내 단 한 명, 이봉주옹만이 가지고 있습니다.

산화된 피막을 물레로 벗겨내면 누런 방짜 요강이 탄생합니다.

독소를 해독하는 작용이 있어 조상 대대로 사용해왔습니다.

방짜 용기는 시간이 흐를수록 소리가 깊어 종교의식의 악기로도 사용됩니다.

<인터뷰> 이형근(이봉주 옹 아들/조교) : "세계에 몇 없는 방짜기술을 널리 알려서 우리나라를 세계화하는 데 도움주고 싶어.."

이봉주 옹의 기술 전수자는 모두 8명, 이들의 손놀림 하나하나에 우리 조상의 지혜와 숨결이 배어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조상의 지혜 ‘방짜 유기’ 기법 공개
    • 입력 2010-06-04 22:06:29
    뉴스 9
<앵커 멘트>

놋쇠로 된 전통용기 방짜유기를 만드는 비법이 공개됐습니다.

왜 우리조상의 손재주가 뛰어난지 보기만 해도 금세 느끼실 겁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섭씨 천3백 도의 숯불에 구리와 주석을 섞어 녹입니다.

쇳덩어리를 두드리고 또 달구기를 수십 차례, 오목하게 그릇의 기본 형태를 잡는 우김질까지.

오직 수작업으로 하다보니 장정 대여섯으로도 반나절이 넘습니다.

<인터뷰> 이봉주(중요무형문화재 77호) : "일 배울 때는 전기가 귀해서 바람 내는 건 풀무로 하고 늘리는 건 매질로만 늘리고 순전히 인체 노동으로만 했어요."

요강의 형태로 오므리는 조림질 기술은 국내 단 한 명, 이봉주옹만이 가지고 있습니다.

산화된 피막을 물레로 벗겨내면 누런 방짜 요강이 탄생합니다.

독소를 해독하는 작용이 있어 조상 대대로 사용해왔습니다.

방짜 용기는 시간이 흐를수록 소리가 깊어 종교의식의 악기로도 사용됩니다.

<인터뷰> 이형근(이봉주 옹 아들/조교) : "세계에 몇 없는 방짜기술을 널리 알려서 우리나라를 세계화하는 데 도움주고 싶어.."

이봉주 옹의 기술 전수자는 모두 8명, 이들의 손놀림 하나하나에 우리 조상의 지혜와 숨결이 배어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